> 경제 > 경제일반

소부장 으뜸기업 22곳 첫 선정…연간 50억 R&D 지원

향후 5년간 100개 기업 선정 계획
바이오·에너지 등 선정 범위 확대

  • 기사입력 : 2021년01월11일 11:00
  • 최종수정 : 2021년01월11일 11:1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임은석 기자 = 핵심전략기술 분야 국내 최고 기술을 보유한 기업 22곳이 소부장 으뜸기업으로 처음 선정됐다. 이들 기업에게는 연간 50억원의 연구개발(R&D)이 지원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1일 세종컨벤션센터에서 '소부장 으뜸기업 비전 선포식'을 열고, 글로벌 소부장 1등 기업으로 성장할 국내 최고 기술기업 '소부장 으뜸기업 22개'를 최초 선정했다.

소부장 으뜸기업은 100대 소재·부품·장비 핵심전략기술 분야 국내 최고 기술력과 미래 성장 잠재력을 가진 기업 선정을 목표로 하고 있다. 지난해 10월 12일부터 약 3개월 동안 으뜸기업 선정을 신청한 123개 기업을 대상으로 200여명의 전문가가 4단계에 걸쳐 평가를 실시, 최종 22개 기업이 선정됐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오른쪽)이 22일 오전 서울 관악구 서울대학교 공과대학 '알키미스트 프로젝트' 추진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알키미스트 프로젝트'는 성공을 조건으로 하는 기존 R&D 틀을 벗어나 파괴적 잠재력을 가진 도전적이고 혁신적인 기술 개발을 지원하는 연구개발 프로그램을 의미한다. 2020.07.22 pangbin@newspim.com

기업규모별로 보면, 대기업 2개, 중견기업 14개, 중소기업 6개 등이다. 분야별로는 반도체·디스플레이 7개, 기계금속 7개, 전기전자 분야 4개, 자동차 3개, 화학 1개가 선정됐다. 으뜸기업은 핵심전략기술별로 뽑혔다. 다만 반도체 패턴용 공정소재 제조기술(포토레지스트) 분야만 동진쎄미켐과 경인양행 2개 기업이 세부기술 차별성을 인정받아 동시에 선정됐다.

이번에 선정된 소부장 으뜸기업은 특허, R&D 인원 및 역량, 관련 전문가 검토를 종합할 때 핵심전략기술 분야 국내 최고 기술 보유하고 있다. 국내외 투자, 해외 진출경력, 제조환경, 경영인의 의지와 비전 등을 통해 글로벌 탑(Top) 기업으로 성장가능성을 보유하고 있다.

예를 들어, 신화인터텍은 차세대 디스플레이 기술인 퀀텀닷(QD)패널에서 방오, 방수에 필수적인 배리어 필름이 필요없는 배리어 리스(Barrier less) QD필름을 세계 최초로 개발해 연매출 600억원 이상, 해당 분야 세계시장점유율 40%(1위)를 확보하고 있다.

주성엔지니어링은 차세대 반도체 공정에 적용가능한 원자층증착(ALD)장비의 증착 두께 균일성을 향상시킬 수 있는 시공간분할 증착기술을 세계최초로 개발해 글로벌 반도체 소자기업과 공동으로 증착장비를 개발 중에 있다. 일진머티리얼즈는 반도체 기판 회로 제작에 필수적인 초극박 생산기술을 개발해 국내 유일의 초극박 관련 원천특허를 보유하고 있다.

이번에 선정된 으뜸기업은 글로벌 최고수준의 기술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5년간 최대 250억원(연간 50억원)의 R&D를 지원하고 기업 부담금을 대폭 완화해 공격적인 기술개발 투자를 유도할 계획이다.

또한, 339개 공공기관 테스트베드 기반의 실증평가를 통해 기술개발 성과의 사업화를 촉진하고 4000억원 규모 산업기술정책 펀드를 우선적으로 제공해 인수합병(M&A)·설비투자 등 필요 자금도 적극적으로 지원한다.

으뜸기업의 시장을 전세계로 확대하기 위해 해외 유력 플랫폼 대상 공세적인 홍보를 통해 으뜸기업을 '소부장 국가브랜드 기업'으로 육성한다. 기업별 맞춤형 전략 컨설팅 제공, 해외 온·오프라인 전시회 진출 지원 등 다각적인 방식을 통해 지원할 계획이다.

으뜸기업의 성장을 가로막는 불필요한 규제를 선제적으로 개선하기 위해 소부장 수급대응지원센터를 으뜸기업 규제애로 전담창구로 지정한다. 규제개선 신청 건에 대해서는 규제하이패스 제도를 통해 15일 이내 개선여부를 검토해 지체 없이 개선할 계획이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올해안에 20개 이상의 소부장 으뜸기업을 추가로 선정하는 등 2024년까지 으뜸기업을 100개로 확대할 예정"이라며 "올해말 선정할 으뜸기업은 미래 산업트렌드를 반영해 기존 6대 주력산업의 범위를 넘어 바이오·에너지 등 차세대 유망 신산업 분야까지 선정 범위를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fedor0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