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저축은행· 대부업

안정식 효성캐피탈 새 대표 "경제위기 극복 동참·지속적 사회공헌"

서울 노원구 마지막 달동네 소외계층에 연탄 나눔

  • 기사입력 : 2020년12월31일 14:28
  • 최종수정 : 2020년12월31일 14:2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탁윤 기자 = 안정식 신임 효성캐피탈 대표는 "경제위기 극복에 동참하고 나눔과 상생의 기업 공동체로서 지역 내 소외계층이 따뜻한 겨울을 나는데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앞으로도 지속적인 사회공헌 활동으로 지역사회에 사회적 의무를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31일 효성캐피탈에 따르면, 지난 28일 취임한 안 대표는 이날 사회복지법인 밥상 공동체 복지재단을 통해 연탄 5000장에 해당하는 후원금을 전달하면서 이같이 언급했다.

[서울=뉴스핌] 정탁윤 기자 = 2020.12.31 tack@newspim.com

효성캐피탈의 연탄 나눔은 지난 2014년을 시작으로 올해로 7년째다. 임직원들의 자발적인 급여 나눔과 회사의 매칭그랜트(임직원이 일정금액을 기부하면 회사가 같은 금액으로 동참)로 조성한 '행복드림'기금으로 마련해왔다.

안 대표는 지난 28일 취임사에서 "회사의 격과 덕은 직원을 통해 고객에게 전달되고, 고객으로 통한 격과 덕은 점점 사회로 전달되어 신용과 신뢰라는 가치 있는 재산이 된다"며"선순환을 통해 사회에서 존경받는 격과 덕이 있는 기업으로 성장해 나갈 것"이라고 전한 바 있다.

tac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