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건설

주택경기 호황에 건설사, 영업이익 개선...′1조 클럽' 대림산업 유일

미분양 사라지고 신규계약 '완판'...전체 영업익의 70% 이상 차지
대림산업, 2년 연속 영업익 '1조클럽', 현대건설은 부진 지속

  • 기사입력 : 2020년12월30일 06:03
  • 최종수정 : 2020년12월30일 06:0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동훈 기자 = 올해 주택경기 호황에 대형 건설사들의 실적이 동반 상승했지만 상징적인 숫자로 여겨지는 영업이익 '1조 클럽'은 대림산업이 유일할 것으로 보인다.

주택사업이 많은 대형 건설사는 분양사업 호조로 안정적인 수익을 냈다. 정부의 규제에도 전국 아파트 매매가가 2011년 이후 9년 만에 최고치로 치솟을 정도로 달아오르자 주택사업 수익성이 예상보다 호전됐다. 과거처럼 해외사업 '어닝쇼크'(충격 실적)가 크게 발생하지 않은 점도 실적 개선에 영향을 미쳤다.

◆ 대림산업 2년 연속 영업익 '1조클럽'...현대건설은 내리막

30일 건설업계 및 에프엔가이드에 따르면 올해 건설사 중 영업이익을 1조원 이상 벌어들인 기업은 클럽은 대림산업이 유일하다.

대림산업은 작년에 이어 2년 연속 영업이익 '1조원 클럽'에 이름을 올렸다. 올해 예상 영업이익은 작년(1조1301억원)보다 8.0% 증가한 1조2211억원이다. 매출액이 1년 만에 10조원을 다시 돌파하며 영업이익 증가에 힘을 실었다.

실제 대림산업이 대형 건설사 중 가장 많은 영업이익을 내는 비결은 원가 관리다. 올해 예상 영업이익률은 11.1%에 달한다. 대형 건설사 최고 수준이다. 2년 전 3%대를 기록한 것과 비교해 비약적으로 개선됐다. 외형을 키우기 위한 저가 수주는 자제하고 수익성 위주로 사업을 진행한 결과다.

실적 강세는 당분간 이어질 공산이 크다. 건설사의 성장성을 가늠할 수 있는 수주가 늘어나고 있어서다. 올해 건설공사 수주 금액은 3조7832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646% 증가했다. 전체 수주잔액은 21조2706억원이다.

영업이익 2위는 삼성물산이다. 2018년 영업이익 1조원 클럽에 올랐다 2년 연속 8000억원대에 머물렀다. 올해 예상 영업이익은 8746억원이다. 작년(8668억원)과 비슷한 수준이다. 주택사업에서 신규 수주는 없었지만 과거 계약한 사업장이 진행되며 주택부문 실적이 작지 않았다.

2013년 수주한 '호주 로이힐' 철광석 프로젝트에서 1조원대 손실을 당한 뒤 해외사업에서 철저한 수익성 관리를 진행 중이다. 자체적인 수주 심의를 강화해 적절한 수익성이 보장되지 않으면 입찰에 뛰어들지 않는다. 호주 로이힐 사업 때처럼 첫 진출에 의미를 두며, 향후 추가 수주를 도모하는 방식을 지양하는 셈이다.

다만 경쟁사보다 국내 주택사업에 보수적으로 나서며 수주잔액이 줄어드는 한계는 분명히 존재한다. 경쟁사 대비 최저 수준의 영업이익률을 기록하고 있다. 올해도 2.8% 수준이다. 주택사업에서 충분한 이익을 내지 못하다 보니 영업이익률 개선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현대건설은 부진한 실적을 기록했다. 2015년 연결기준 1조893억원으로 건설사 처음으로 '1조원 클럽'에 가입한 이후 2년 연속 영업이익 1조원을 돌파했다. 이후 내리막길을 걷다 올해는 6300억원까지 하락할 전망이다. 신규 사업장의 착공이 지연되면서 해외사업 매출이 전년대비 20% 정도 줄어든 것이 큰 영향을 미쳤다. 알제리, 말레이시아 등 해외 현장의 공사가 지연도 원가율 상승으로 이어졌다.

이 밖에 상위 건설사들은 작년과 비슷한 영업이익을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GS건설은 7460억원, 대우건설 4241억원, HDC현대산업개발 5341억원이 예상된다.

◆ 주택사업은 '나의 힘'...청약시장 호황 덕 톡톡

대형 건설사의 영업이익 증가는 주택부문 호황 덕이 크다. 전체 이익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70%가 넘는다.

대림산업은 올해 3분기 누적 영업이익은 8460억원이다. 이중 주택분문 영업이익이 6637억원으로 전체의 78.4%를 차지했다. 매출 비중이 54% 수준이란 점에서 주택사업 실적이 전체 성장을 이끌었다고 봐도 무방하다.

같은 기간 GS건설은 영업이익 5845억원이며 건축을 포함한 주택부문 이익은 이보다 많은 6960억원을 나타냈다. 플랜트부문에서 1942억원 손실로 주택부문에 벌어들인 수익을 까먹어 되레 줄었다. 대우건설도 주택건축부문의 영업이익 4074억원을 기록했다. 토목, 플랜트에서 손실을 봤지만 주택사업 선전에 성장세를 이어갔다.

주택경기 호황기에는 일반적으로 건설사의 주택부문 수익성이 더 좋다. 수요자가 몰리다 보니 아파트에 각종 옵션을 넣어 팔아도 계약에 문제가 없다. 분양가 이외에도 별도 수익원이 생기는 셈이다. 초기 계약률 60~70%로 책정해 사업을 진행했는데 계약이 초기에 100% '완판'되면 금융비용이 줄어드는 혜택도 본다.

대림산업 관계자는 "건설사업 실적 호조로 작년에 이어 올해도 영업이익 1조원 돌파가 가능할 것으로 예상한다"며 "내년에도 사업 다각화와 내실 경영으로 실적 성장세를 이어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leed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