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재난

영국발 변이 바이러스 확진자 접촉 17명 전원 '음성'

  • 기사입력 : 2020년12월29일 15:23
  • 최종수정 : 2020년12월29일 15:2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다영 기자 = 영국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에 감염된 확진자들과 접촉한 17명이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권준욱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제2부본부장은 29일 충북 오송 질병청에서 열린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영국발 입국 확진자 역학조사 결과 17명은 모두 기내 접촉자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 [사진=질병관리청]

최근 영국발 입국 확진자 3명의 검체에서 코로나19 영국 변이 바이러스가 확인됐다. 확진자 3명은 지난 22일 입국 당시 양성으로 확인됐다. 방대본은 항공기 내에서 전염 가능성을 고려해 조사를 진행했다.

방대본에 따르면 접촉자 17명은 승무원 12명, 승객 5명이다. 전원 음성으로 확인됐으며 현재 자가격리 중이다.

allzer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