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산업부, 내년 5조 규모 R&D 지원…2년새 1.8조 늘어

소부장 글로벌 공급망 재편 R&D 1.6조 투자
2050 탄소중립·그린뉴딜 정책 8592억 지원

  • 기사입력 : 2020년12월29일 11:00
  • 최종수정 : 2020년12월29일 11: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임은석 기자 = 내년 산업기술 연구개발(R&D) 지원 규모가 2년 전보다 2조원 가량 증가한 5조원으로 확정됐다. 소재·부품·장비 글로벌 공급방(GVC) 재편 R&D, 시스템반도체·미래차·바이오 등 혁신성장 3대 신산업(Big3) 등 신산업 활성화에 지원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4조9518억원 규모의 산업기술 R&D 지원 계획을 담은 '2021년도 산업기술 혁신사업 통합시행 계획'을 30일 공고한다고 29일 밝혔다. 내년 산업부 R&D 지원 규모는 2019년 약 3조2000억원에서 불과 2년 사이에 약 5조원으로 크게 증가해 역대 최고 수준을 기록했다.

우선 소부장의 GVC 재편에 대응해 핵심품목의 기술자립화와 사업화 연계까지 소부장 전주기 연구개발에 1조5551억원을 투자한다. 소재부품 기술개발에 8866억원, 소재부품산업 기술개발 기반 구축에 1954억원, 소재부품 글로벌 투자연계 기술개발에 97억원, 소부장 혁신랩 기술개발에 93억원을 투입한다. 철강산업 재도약 기술개발에도 167억원을 신규로 편성했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오른쪽)이 22일 오전 서울 관악구 서울대학교 공과대학 '알키미스트 프로젝트' 추진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알키미스트 프로젝트'는 성공을 조건으로 하는 기존 R&D 틀을 벗어나 파괴적 잠재력을 가진 도전적이고 혁신적인 기술 개발을 지원하는 연구개발 프로그램을 의미한다. 2020.07.22 pangbin@newspim.com

Big3 등 미래성장 먹거리를 주도할 혁신성장 신사업에는 9665억원을 투자한다. 차세대지능형반도체기술개발에 637억원, 자동차산업기술개발에 1567억원, 바이오산업기술개발에 1107억원을 투입한다. 전략제품찰출 글로벌 K-펩리스 육성기술개발에 60억원, 초안전주행플랫폼 핵심기술개발에 60억원, 국가신약개발에 151억원을 지원한다.

비대면 핵심기술 고도화와 데이터·네트워크·인공지능(D·N·A) 등을 통한 디지털 기반의 경제체계로 전환하기 위한 디지털 뉴딜에는 2318억원을 편성했다. 바이오 빅데이터 구축 시범사업 73억원, 5G기반 첨단 제조로봇 실증기반구축 96억원, 국가참조 표준데이터 개발보급 68억원, 서비스 핵실기술개발 210억원 등을 투입한다.

에너지 효율화, 수소경제 활성화, 신재생에너지 확산 등 '2050 탄소중립'을 실현하기 위해 그린뉴딜과 탄소중립(Net-zero)에 각각 5272억원과 3320억원 등 총 8592억원을 투자한다.

이밖에도 경제 위기에 따른 고용악화에 효율적 대응을 위한 인력양성사업 1543억원, 지역 중심의 혁신성장 역량 강화를 위한 연구개발 인프라 구축 등의 지역경제 활성화 2860억원 등을 투입한다.

산업부는 2021년 산업기술 R&D 사업 참여 희망자에 대한 폭 넓은 정보제공을 위해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 등 전담기관 홈페이지를 통해 사업안내 자료를 제공한다. 내년 1월 19일에는 '부처 합동설명회'를 통해 온라인으로 '21년 산업기술 R&D 사업 시행계획 설명을 시행할 예정이다.

한편, 산업부는 연구비 지원 외에 연구자에게 불필요한 간섭을 줄이고 자율성을 촉진하는 제도 개선을 계속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우수 연구기관에 대해서는 R&D 샌드박스 트랙*을 적극 적용하여 목표변경, 사업비 이월 등 R&D 규제를 일괄 면제한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이차전지는 1991년에 처음 상용화가 된 이후 ESS, 전기차용 배터리 등을 통해서 신재생에너지, 미래차 등 주요 산업 부문에 혁신을 불러 일으키는 게임 체인저가 됐다"며 "기술 혁신의 시점에서 30년의 시간은 현재에 전혀 상상하지 못한 기술 실현과 혁신이 가능한 기간으로 '2050 탄소중립'도 다양한 방면의 기술발전을 통해 실현이 가능할 것"이라고 밝혔다.

fedor0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