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통신

[새해 달라지는 것] 와이파이, 상반기 내 5G급 속도로 이용

과기정통부, '2021년 이렇게 달라집니다' 배포
차세대 와이파이 규격 내년 상반기 본격 적용
IoT 보안 높이고 국가 바이오데이터는 '한눈에'

  • 기사입력 : 2020년12월28일 10:00
  • 최종수정 : 2020년12월28일 10: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내년 상반기에는 지금보다 두 배 빠른 와이파이(Wi-Fi)를 이용할 수 있게 된다. 정부가 지난 10월 차세대 와이파이용 주파수를 조기공급한 데 이어 내년 상반기 새 규격이 적용된 휴대폰과 무선공유기가 출시될 예정이다.

사물인터넷(IoT) 이용이 늘어나는 만큼 해킹 등으로 인한 보안사고의 경각심을 높일 수 있는 정책도 본격 시행된다.

내년 하반기에는 국가 바이오 데이터 플랫폼도 선보일 예정이다. 국가가 연구개발한 바이오 데이터들이 흩어져 있어 학계나 병원 등 데이터가 필요한 이들이 데이터를 활용하기 어렵다는 지적을 받아들인 것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8일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2021년부터 이렇게 달라집니다' 자료를 배포했다.

◆이젠 와이파이도 '5G급' 속도로 즐긴다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5G급 와이파이 비면허 주파수가 공급돼 내년 상반기 와이파이 6E 규격이 적용된 휴대폰과 무선공유기를 사용할 수 있게 된다. [자료=과기정통부] 2020.12.28 nanana@newspim.com

먼저 내년 상반기부터는 기존보다 2배 가까이 빨라진 와이파이를 이용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과기정통부는 차세대 와이파이용 주파수로 1200메가헤르츠(MHz) 폭의 광대역 주파수를 조기공급한다. 코로나19로 온라인 강의가 늘어나고 디지털 전환이 가속화됨에 따라 급증하는 트래픽에 대비하기 위해서다.

앞서 지난 10월 과기정통부는 6기가헤르츠(GHz) 대역 주파수를 와이파이용으로 공급해 차세대 와이파이(6E) 등 신기술로 활용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와이파이 6E는 기존 '와이파이 6(802.11ax)'에서 확장된 표준 기술이다. 무선 주파수의 포화 상태로 발생되는 통신 간섭 문제를 극복하기 위해 6GHz 대역을 이용해 데이터를 송수신한다. 와이파이 6E가 서비스 할 수 있는 최대 속도는 2.4Gbps로, 기존에 사용되는 와이파이6보다 약 2배 빠르다.

이에 따라 내년 상반기부터는 와이파이 6E가 탑재된 휴대폰과 무선공유기(AP)가 출시돼 실생활에서 와이파이 6E를 쓸 수 있다. 지난 7일 KT는 기존보다 80% 빠르고 접속 용량은 1.5배 늘어난 와이파이 6E AP를 개발해 현재 상용화를 준비하고 있다고 공개하기도 했다.

과기정통부 주파수정책과 관계자는 "이번 6GHz 대역 주파수 공급으로 5G급 성능의 와이파이 6E 사용이 가능해져 국민의 통신 데이터 복지가 실현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IoT 보안사고 대응 강화...해킹시 전자기기 제조·수입업자도 책임

IoT 제품이 늘어남에 따라 정보보호 대책도 강화한다. 정보보호주체를 확대해 앞으로는 '정보통신망연결기기등'을 제조·수입하는 이들도 정보보호지침을 준수해야 한다.

이에 따라 해킹과 같은 정보통신망연결기기 침해사고가 발생한 경우 과기정통부와 관계부처가 협력해 사고원인을 분석하고, 관련 제품의 제조·수입업자에게 피해확산 방지조치를 요청할 수 있다.

침해사고의 예방을 위해 보안 관련 취약성을 신고한 사람에게는 1000만원 이하의 포상금도 지급된다.

아울러 정보통신망연결기기등에 대한 정보보호인증을 마련, 기업들이 자발적으로 보안성이 확보된 제품을 생산·유통하도록 유도할 방침이다.

◆국가 바이오 연구 빅데이터 한 데 모은다

내년 하반기에는 부처별·사업별·연구자별로 흩어진 바이오 연구 데이터를 한 플랫폼에서 확인할 수 있게 된다.

이제까지는 생화학분석이나 이미지(영상), 임상 및 전임상 정보, 유전체·분자구조·표현형 정보에 대한 국가 연구결과를 연구자와 사업단이 각각 수집하고 관리해왔기 때문에 접근성이 떨어지고 해외 DB에 의존하게 된다는 지적을 받았다.

이에 따라 과기정통부는 '국가 바이오 데이터 스테이션'을 통해 국가 차원에서 다양한 연구 데이터를 통합 수집하고 공유해 데이터를 필요로 하는 산업계와 학계, 연구계, 병원 등에 제공키로 했다. 해외 DB와의 연계성을 높여 다양한 데이터도 활용할 수 있게 한다. 데이터 활용도를 높이기 위해 연구현장과 함께 데이터 공유 양식도 만들 방침이다.

과기정통부 생명연구자원과 관계자는 "바이오 데이터 스테이션을 통해 데이터 활용성을 높이고 철저한 품질관리로 신뢰할 수 있는 데이터를 제공하겠다"며 "빅데이터 분석 및 시각화 툴도 함께 제공해 빅데이터 저장·공유·활용을 위한 종합 플랫폼으로 육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nanan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