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통신

KT-국가철도공단, 빅데이터 기반 스마트 철도사업 협력

유동인구 등 통신빅데이터를 활용...이용자 중심의 철도사업 모색

  • 기사입력 : 2020년12월24일 11:42
  • 최종수정 : 2020년12월24일 11:4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앞으로 철도시설 구축에 통신가입자의 데이터가 적극 활용될 전망이다. 지역간 유동인구, 평균 체류시간 등이 철도 계획 수립에 반영되면 편리한 철도 서비스 제공이 가능해진다. 

KT와 국가철도공단은 '철도교통 분야 빅데이터 활용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KT와 국가철도공단은 이날 빅데이터 활용을 위한 비대면 협약을 체결하고, 국가철도망의 효율적인 구축과 안전한 철도 서비스 구현에 나서기로 합의했다.

이를 위해 ▲철도사업 계획 수립 시 빅데이터 컨설팅 및 검증 ▲빅데이터 및 ICT를 활용한 시설 관리 업무 체계화 ▲인공지능(AI) 기반의 대국민 철도 서비스 모델 개발 등의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KT는 지난 10월 'B2B 엔터프라이즈'라는 새로운 브랜드를 출범하고 인공지능(AI), 빅데이터(Big Data), 클라우드(Cloud)를 의미하는 ABC 기반의 차별화된 플랫폼으로 B2B 시장의 디지털 혁신(Digital Transformation)을 이끌어나가고 있다.

국가철도공단은 고속철도, 일반철도, 광역철도 등 기간철도망을 체계적으로 구축하고 철도시설 및 자산을 효율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설립된 준정부기관으로 기술혁신을 통한 철도 관리 시스템 고도화에 힘쓰고 있다.

양 기관은 이번 협력이 실제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이용자 중심의 철도사업을 가능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KT가 보유한 지역간 유동인구, 평균 체류시간 등 통신 빅데이터로 교통 시설에 대한 장래 수요 및 최적노선, 역사규모 등을 정확하게 예측함으로써 실제 이용자를 위한 맞춤형 철도사업 계획을 수립하는 형태다.

김준호 KT 공공금융고객본부장(상무)은 "KT의 빅데이터 등 ABC 기반의 플랫폼 역량이 국가철도 사업에 디지털 혁신을 가져올 것"이라며 "국가철도공단의 공공성 강화는 물론 대국민 서비스를 획기적으로 개선할 수 있는 서비스 모델 개발을 위해 적극 협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상균 국가철도공단 이사장은 "통신 빅데이터 활용을 통해 보다 정확하게 이용자 중심의 철도사업계획을 수립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국민들께 빠르고 안전하며 편리한 철도이용 환경을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nanan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