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물류

현대차그룹 미래 짊어진 현대글로비스 "어깨 무겁다"

보스턴 다이내믹스 인수 참여..신사업 진출 박차
배터리·수소·로봇 등 그룹 신사업 대부분 관여
김 사장, 지배구조 개편 대비 기업가치 제고 숙제

  • 기사입력 : 2020년12월16일 16:35
  • 최종수정 : 2020년12월16일 17:2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서영욱 기자 = 배터리 리스, 수소운반 사업에 이어 로봇사업까지 현대자동차그룹의 신사업이 현대글로비스에 집중되고 있다.

'기업규제 3법' 통과와 맞물려 현대차 그룹의 지배구조 개편이 임박한 상황. 정의선 회장이 최대주주인 현대글로비스의 신사업 진출이 이와 무관하지 않다는 분석이다.

보스톤다이내믹스 로봇 [제공=현대차그룹]

◆신사업 첨병, 보스턴 다이내믹스 인수에도 '한자리'

16일 현대차그룹과 재계에 따르면 현대글로비스는 지난 11일 미국 로봇 전문업체 보스턴 다이내믹스(Boston Dynamics) 인수전에 참여하면서 신사업 진출에 방점을 찍었다.

현대차그룹은 보스턴 다이내믹스 지분을 80% 보유하게 된다. 최종 지분율은 현대차가 30%, 정의선 회장과 현대모비스가 20%, 여기에 현대글로비스도 10%의 지분을 취득하게 된다. 현대글로비스 취득금액은 약 1195억원이다.

현대차그룹은 이번 인수의 목적으로 로보틱스(Robotics) 역량 확대, 연관 산업으로의 신규 진출 및 신사업과의 시너지 제고로 설명했다.

정의선 회장이 현대차의 사업 비중은 50%가 자동차, 30%가 UAM, 20%가 로보틱스가 될 것이라고 발표한 연장선 차원에서 보스턴 다이내믹스를 인수해 로봇 관련 기술을 빠르게 확보하려는 의도다.

장기적으로 자율주행과 휴머로이드 로봇에 필요한 인지·판단·제어 기술 확보에 있지만, 단기적으로 그룹 내 물류·상사 역할을 맡고 있는 글로비스를 활용해 물류 로봇, 서비스 로봇 시장 진출이 용이하다는 것이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현대모비스와 현대글로비스의 공장과 물류센터에 로봇을 배치해 로봇 수요를 확대하고 로봇 시스템의 신뢰성을 검증하는 테스트 베드(Test Bed) 역할도 수행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지금까지 현대글로비스가 새로 진출을 선언한 사업은 로봇 사업을 비롯해 전기차 배터리 리스 사업, 수소 국내물류, 수소 해상운송, LNG 운송사업 등이다.

아직까지 수면 위로 올라서지 않았지만 현대차그룹이 중고차 유통사업에 진출할 경우에도 현대글로비스가 역할을 맡을 가능성이 높아 신사업 진출 가능성은 여전히 남아 있다.

[서울=뉴스핌]문재인 대통령과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지난 10월 30일 오전 현대자동차 울산공장에서 송철호 울산시장으로부터 울산시의 미래차 산업 지원 정책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청와대] 2020.10.30 photo@newspim.com

◆정의선 회장 글로비스 지분 10% 가량 팔아야..지배구조 개편 시급

이같은 현대글로비스의 공격적인 신사업 진출은 현대차그룹 지배구조 개편과 맞물려 있다는 시각이 지배적이다.

지난 9일 오후 열린 국회 본회의에서는 기업규제 3법(상법·공정거래법 개정안 및 금융그룹감독법 제정안)이 최종 통과되면서 현대차그룹은 지배구조를 개편해야 하는 처지다.

우선 정의선 회장(23.3%)과 정몽구 명예회장(6.7%)이 합쳐 29.9%의 지분을 가지고 있는 현대글로비스의 지분 일부를 매각해 20%로 낮춰야 한다.

공정거래법 개정에 따라 사익 편취 규제 대상이 총수 일가가 지분을 20% 이상 보유한 상장 계열사로 확대되기 때문이다.

개정안 시행 후 정 회장 일가가 현재 지분을 계속 보유하면 공정위는 현대차그룹과 현대글로비스를 일감 몰아주기 대상에 올리고 제재를 가할 수 있다.

재계 안팎에선 정 회장이 최대주주인 현대글로비스를 활용해 현대차 그룹의 순환출자 구조를 깰 것이란 관측이 많았다.

현대차그룹은 지난 2018년 순환출자 고리를 끊고 지배구조를 현대모비스→현대차→기아차 등으로 단순화하는 개편안을 추진한 바 있다.

현대모비스의 주력 사업 중 모듈·AS부품 사업을 분할해 현대글로비스와 합병하고, 정 회장과 정몽구 명예회장의 글로비스 보유지분을 매각해 모비스 주식을 매입하는 형태였다.

하지만 모비스 주주들의 반발로 무산됐다. 글로비스 주주들에게 유리한 방식이라는 이유에서다.

시장에서 현대차그룹이 과거 사례와 유사한 지배구조 개편을 재추진할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보고 있다. 현대글로비스의 기업 가치를 끌어올려야 하는데, 연이은 신사업 진출이 이와 무관하지 않다는 분석이다.

김정훈 현대글로비스 사장

◆'정 회장 재신임' 김정훈 사장, 신사업-지배구조 개편 '특명'

현대차그룹의 미래를 짊어진 현대글로비스의 수장은 내년이면 취임 4년차를 맞이하는 김정훈 사장이다. 현대차그룹은 최근 사장단 인사에서 김정훈 사장에게 재신임을 보냈다.

지난 2018년 승진 동기인 김경배 현대위아 사장, 박동욱 현대건설 사장이 이번 인사에서 고문으로 물러난 것을 보면, 정의선 회장의 신임이 있었다는 평가다.

올해 코로나19 여파로 작년 대비 저조한 실적을 기록했지만, 그룹 내 두터운 신임을 받고 있는 만큼 신사업 진출과 기업가치 제고 숙제를 맡겼다는 분석이다. 

재계 관계자는 "현대차그룹이 연이은 신사업 진출로 현대글로비스 향후 방향성을 제시하고 있다"며 "유통과 물류를 아우르는 현대글로비스의 사업 특성상 그룹과의 시너지를 발휘할 수 있는 분야는 로봇, 수소 유통, 공유차 등 무궁무진하다"고 평가했다. 

sy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