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물류

팬오션, LNG 운송사업 진출..쉘과 장기대선 계약 체결

LNG 운반선 2척 신조..LNG벙커링선 도입도 검토

  • 기사입력 : 2020년12월16일 12:22
  • 최종수정 : 2020년12월16일 14:3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서영욱 기자 = 드라이벌크 부문 강자인 팬오션이 LNG 운반 사업으로 영역을 확장했다.

팬오션은 지난 15일 세계적인 에너지 회사인 쉘(Shell)과 LNG 장기계약을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팬오션과 쉘은 신조 LNG선 2척에 대해 7년간, 약 3억625만 달러(3318억원)에 장기대선(TC)계약을 체결했다.

가삼현 한국조선해양 대표(왼쪽)와 안중호 팬오션 대표가 LNG선 신조 계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팬오션]

팬오션은 17만4천CBM급 LNG선 2척을 신조해 2024년 9월부터 2031년 10월까지 7년간 쉘에 LNG선을 대선할 계획이다.

대선 계약은 6년을 더 연장할 수 있어 팬오션은 최장 13년까지 대선이 가능하다.

또 팬오션은 쉘과 LNG선 추가 1척에 대한 옵션 계약도 체결해 쉘과의 LNG선 장기계약을 최대 3척까지 확대할 수 있을 전망이다.

쉘의 장기 계약에 투입될 LNG선은 현대중공업에서 건조할 예정이다,

이 선박은 LNG를 주연료로 사용할 수 있는 이중연료 엔진인 X-DF엔진이 장착된다. 또 LNG 재액화설비, 공기윤활시스템, 샤프트 제너레이터 등이 적용된 최첨단 고효율 선박이다.

이들 선박의 납기는 2024년 12월 중순까지다. 척당 선가는 약 1억8642만 달러로, 총 3억 7285만 달러(4040억원)다.

안중호 팬오션 대표이사는 "드라이벌크 부문에 편중돼 있는 사업 포트폴리오 확대 및 글로벌 탄소중립 움직임 등의 흐름에 빠르게 대응하기 위해 LNG 사업 확대를 추진했다"며 "LNG벙커링선 도입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그는 "드라이벌크 뿐만이 아니라 곡물트레이딩 및 친환경 에너지 부문도 강화해 글로벌 리딩 해운물류기업으로 도약하겠다"고 덧붙였다. 

sy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