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교육

2분 '먼저 울린' 수능 종료령, 덕원여고 교사 마우스 조작 실수

마우스 휠 조작 실수로 종료령 예정보다 빠르게 울려
피해 주장 수험생들, 학교 상대 소송 준비

  • 기사입력 : 2020년12월15일 17:00
  • 최종수정 : 2020년12월15일 17: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 = 뉴스핌] 김범주 기자 =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이 치러진 지난 3일 서울 강서구 덕원여고에서 4교시 탐구영역 시험 도중 예정보다 종료령이 일찍 울린 것과 관련해 서울시교육청이 담당 교사의 조작 실수가 있었다는 점을 인정했다.

15일 서울시교육청에 따르면 서울강서양천교육지원청은 덕원여고 시험 종료령 오작동으로 피해를 본 학생과 학부모 측에 '조작 실수가 있었다'는 취지로 답변한 것으로 알려졌다.

/출처=청와대 국민청원게시판 wideopen@newspim.com

덕원여고는 컴퓨터 마우스로 시간을 맞춰 종료령을 울리도록 하고 있는데, 이를 담당하는 교사가 종료령 방송 설정 중 휠 조작을 잘못해 시간이 예정보다 빨라졌다는 것이 서울시교육청 측의 설명이다.

서울시교육청 측은 종료령 방송 시스템에 문제가 있는지 여부를 더 세밀하게 살펴봐야 한다는 입장이다.

앞서 지난 3일 강서구 덕원여고 수능 시험장에서는 4교시 탐구영영 제1선택 과목 시험시간이 예정보다 2분가량 빠르게 종료령이 울리는 사고가 발생했다.

종료령에 따라 감독관들은 답안지를 회수했다가 '종료령이 오류'라는 방송 멘트를 듣고 다시 수험생에게 돌려준 사건이었다. 종료령에 따라 일부 학생은 정상적으로 답안을 작성하지 못하는 피해를 입기도 했다.

이 같은 내용과 함께 대책을 요구하는 글이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왔고, 이날 오후까지 1만건이 넘는 동의를 받았다.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하는 수험생 측은 학교 측을 상대로 소송을 준비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wideope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