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건설

현대건설, 한남3구역 조합과 1.7조 규모 공사계약 체결

  • 기사입력 : 2020년12월13일 12:09
  • 최종수정 : 2020년12월13일 12:0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동훈 기자 = 현대건설이 서울 용산구 한남3구역 조합과 공사계약을 맺었다.

현대건설은 13일 '한남3재정비촉진구역 주택재개발정비사업' 조합과 1조7377억원 규모의 재개발 공사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현대건설이 한남3구역 조합과 재개발 공사 계약을 체결하는 모습[사진=현대건설]

이번 도급계약은 지난 6월 시공사로 선정된 후 6개월 만이다. 계약금액은 지난해 연결 기준 매출액의 10.06% 규모로, 계약기간은 공사 착공 신고일 이후 37개월이다.

이번 공사계약으로 한남3구역 재개발 사업이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내년 상반기 조합원 분양신청을 거쳐 하반기 관리처분 총회를 예정하고 있다.

한남3구역은 서울 용산구 한남동 686번지 일대에 지하 6층, 지상 22층, 총 5816가구 규모로 재개발된다. 브랜드는 '디에이치 한남'으로 확정됐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역대 최대 규모의 재개발 사업지가 한강변 최고의 랜드마크가 될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총동원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공격적이고 경쟁력 있는 수주를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leed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