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SW

한화시스템, 전장 영상 실시간 공유하는 감시체계 개발 착수

국내 첫 상용 스마트폰 무기체계에 적용…휴대성 극대화

  • 기사입력 : 2020년12월04일 10:59
  • 최종수정 : 2020년12월04일 13:1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강명연 기자 = 한화시스템은 방위사업청 주관 신속획득 시범사업인 '초연결 기반 스마트 개인 감시체계'의 최종 사업자로 선정됐다고 4일 밝혔다.

기존에는 병사가 전장의 정보를 개인 무전기를 통해 음성·문자로만 공유했다면, '초연결 기반 스마트 개인 감시체계'는 전장의 생생한 영상정보까지 실시간 공유할 수 있는 첨단 개인 감시체계다.

육군 보병대대의 개인 감시체계 운용 개념도 [사진=한화시스템]

해당 사업은 이달부터 향후 1년 간 개발과정을 거쳐 육군과 공군에 시범적으로 운용될 예정이다. 한화시스템은 이번 개발 역량을 바탕으로 기술 경쟁력을 강화해 내년부터 진행되는 '개인 전장 가시화 체계' 개발사업으로 확대하기를 기대하고 있다.

'초 연결 기반 스마트 개인 감시체계'는 국내 최초로 상용 스마트폰을 무기체계에 적용하게 된다. 언제 어디서나 영상 정보를 송∙수신할 수 있어 휴대성과 편리함이 극대화된다.

개인 헬멧에는 주간 영상 획득용 고해상도 카메라와 야간 영상을 촬영할 수 있는 적외선 열영상 카메라로 구성된 지능형 영상센서가 부착된다. 한화시스템이 자체 개발한 초소형 지능형 열상엔진 모듈을 적용하면 1km 거리의 사물도 정확히 인식할 수 있어 신속한 감시·정찰 임무 수행이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이를 통해 육군은 지능형 카메라로 획득한 전장의 음성∙데이터∙영상 정보를 전투원과 지휘소로 실시간 공유하하 전시 작전 간 전투능력을 극대화할 수 있게 된다.

공군 특수탐색 구조대대에서는 구조작전 지시∙응급조치 조언 등 구조작전의 효율을 높일 수 있고, 민간의 재해∙재난 구조상황에서도 지휘 계통과 구조사 간 효율적 의사소통을 통해 신속한 대응이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된다.

김연철 한화시스템 대표이사는 "2007년부터 현재까지 국방과학연구소와 개인전투체계 연구사업을 진행해온 경험을 바탕으로 감시∙정찰 분야의 첨단 미래기술 역량을 지속적으로 확보해왔다"며 "이를 통해 스마트 개인 감시 체계를 신속하게 구축하며 초연결∙초지능 시대의 첨단 미래기술이 적용된 스마트 국방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unsaid@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