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올해 한국을 빛낸 콘텐츠에 크로스파이어·기생충·킹덤·펭수

  • 기사입력 : 2020년12월03일 14:55
  • 최종수정 : 2020년12월03일 14:5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 문체부)가 주최하고 한국콘텐츠진흥원(원장 김영준, 콘진원)이 주관하는 '대한민국 콘텐츠 대상 시상식'에서 게임 '크로스 파이어'와 영화 '기생충' '킹덤', 웹툰 '신의 탑' 등이 대한민국을 빛낸 콘텐츠로 뽑혔다.

오는 8일 서울 콘텐츠코리아랩 공연장에서 열리는 '대한민국 콘텐츠 대상 시상식'은 콘텐츠 산업을 빛내고 국민들에게 감동과 기쁨을 선사하는데 기여한 종사자들과 작품을 시상하는 행사이다. 올해에는 ▲해외진출유공포상 ▲방송영상산업발전유공포상 ▲게임산업발전유공포상과 ▲애니메이션대상 ▲캐릭터대상 ▲만화대상 ▲이야기(스토리)대상 등 7개 부문에서 총 49명(건)이 수상의 영예를 안는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킹덤2 포스터. [사진=넷플릭스] 2020.02.06 alice09@newspim.com

이번 시상식에서 보관문화훈장은 권혁빈 스마일게이트그룹 창업자이자 비전제시최고 책임자가 수훈한다. 권혁빈 창업자는 유명 게임인 '크로스파이어' '에픽세븐' '크로스아크' 등을 개발해 전 세계 80개국 이용자 6억7000만명을 확보하고, 누적 사용료(로열티) 수출액 약 3조 5000억원을 달성했다.

해외진출유공 부문에서는 바른손 이엔에이 곽신애 대표와 에이스토리 이상백 대표가 대통령표창을 받는다.

곽 대표가 제작을 맡은 영화 '기생충'은 국내에서 천만 관객을 동원했으며, 전 세계 202개국에 판매돼 한국영화 최대 판매 기록을 세웠다. 또 제72회 칸 국제영화제에서 한국영화 최초로 황금종려상을 ,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을 포함한 4개 부문을 수상했다.

이상백 대표는 조선시대를 배경으로 한 좀비 드라마 '킹덤' 연속 기획물을 기획·제작했다. '킹덤'은 세계적인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 넷플릭스를 통해 190여 개국에 27개 언어로 제공돼 세계적인 인기를 끌었다.

방송영상산업발전유공 부문은 tvN '슬기로운 의사생활'의 신원호 CJ ENM 감독과 '대기획 23.5'의 최필곤 한국방송(KBS) 감독이 대통령 표창을 받는다.

게임산업발전유공 부문에서는 카카오게임즈 남궁훈 대표와 (주)더블유씨지(WCG) 서태건 대표가 대통령 표창을 받는다.

이외에도 '아기상어 올리 뚜루루뚜루'는 애니메이션 대상, '자이언트 펭TV' 캐릭터(펭수) 대상, '신의 탑' 만화 대상, '외계인 게임' 이야기(스토리)가 대상을 받으며 30개 작품을 시상하게 된다.

박양우 문체부 장관은 "우리의 콘텐츠들이 전 세계에서 신한류 열풍을 일으키며 코로나19로 지친 국민들에게 큰 위로가 되고 있다"며, "문체부는 대한민국의 미래를 선도하는 콘텐츠산업에 활력을 불어넣고 종사자들이 자긍심을 가질 수 있도록 아낌없이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alice0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