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SW

KISA, 'K-사이버 시큐리티 챌린지' 성료...36개팀 수상

"고도화하는 사이버위협 대응에 앞장설 것"

  • 기사입력 : 2020년12월03일 14:03
  • 최종수정 : 2020년12월03일 14:0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윤영 기자 =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은 'K-사이버 시큐리티 챌린지 2020 성과 공유회 및 제24회 해킹방지워크샵'을 온라인으로 개최했다고 3일 밝혔다.

국내 최대 규모의 사이버 보안 경연대회인 'K-사이버 시큐리티 챌린지 2020'은 ▲AI 보안 ▲빅데이터 ▲취약점 발굴 ▲개인정보비식별 등 모두 4개 분야·10개 트랙으로 운영됐다.

한국인터넷진흥원 로고. [제공=한국인터넷진흥원]

지난 9월부터 11월 27일까지 두 달여간 보안 전문가, 관련 종사자, 학생 등 모두 256개 팀, 1371명이 참가해 실력을 겨뤘다. 이 가운데 우수한 성적을 거둔 36개 팀이 수상했다.

특히, 이번 대회에서는 참신한 아이디어와 새로운 기술적 접근 등이 제시돼 눈길을 끌었다. 'AI 보안 분야의 취약점 자동 탐지 트랙'에서는 올해 처음으로 취약한 바이너리를 자동 패치하는 기술 경연을 펼쳤다.

또한, '개인정보 비식별 트랙'에 참가한 36개 팀은 비식별 조치에 대한 데이터셋 안정성 부분에서 모두 높은 성적을 받는 등 이전보다 대회의 질적 향상을 이뤄낸 것으로 나타났다.

KISA와 민간기업이 공동으로 운영한 취약점 발굴 트랙 '핵 더 챌린지(Hack the Challenge)'에는 모두 438명이 참여해 취약점 700건을 발굴했다.

이 가운데 유효 취약점(중복 제거 등) 247건이 발견돼 민간 보안전문가와의 협력을 통한 취약점 발굴의 효용성을 입증했다.

김석환 KISA 원장은 "코로나19로 사회 전반의 서비스가 빠르게 디지털로 전환되면서 인공지능·빅데이터 기술을 활용한 보안 강화가 무엇보다 중요한 시기다"며 "KISA는 보안 인재들이 고도화하는 사이버위협에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역량 향상을 위한 장을 마련하는 등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yoonge9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