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소부장 '글로벌 협력 R&D' 본격 추진…3년간 1000억 투자

산업부, '글로벌 연대와 기술협력 선포식' 개최
글로벌 수요연계형 기술협력·혁신기관 공동 R&D

  • 기사입력 : 2020년12월01일 06:00
  • 최종수정 : 2020년12월01일 06: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임은석 기자 = 소재·부품·장비 해외 수요기업과 국내 공급기업간 기술협력과 세계 최고수준의 글로별 연구기관-국내 기업간 공동 연구개발(R&D) 사업 추진을 위해 향후 3년간 약 1000억원이 투자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일 서울 엘타워에서 '글로벌 연대와 기술협력 선포식'을 개최하고 '글로벌 협력 R&D 사업'을 본격 착수했다.

'글로벌 협력 R&D'는 국내 소재부품기업의 글로벌 밸류체인 진입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이날 행사를 통해 글로벌 협력 R&D의 2020년 시범사업을 착수를 알렸다.

산업통상자원부 전경 2019.10.24 jsh@newspim.com

행사에서는 글로벌 협력 R&D에 참여하는 국내기업과 해외기관 간 확약, R&D-수출 연계지원을 위한 지원기관 간 업무협약이 체결됐다.

글로벌 협력 R&D는 협력유형에 따라 투 트랙으로 추진된다. 우선 국내 소부장 수요-공급기업간 협력모델을 글로벌로 확대한 해외 수요기업과 국내 공급기업간 기술협력사업으로 국내 소부장 기업의 글로벌 밸류체인 진입을 촉진할 전망이다.

또 세계 최고수준의 글로벌 연구기관-국내 기업 간 공동R&D를 추진해 전략적으로 필요한 핵심기술을 세계 최고의 기술력을 가진 해외선진 연구기관과 공동R&D를 통해 조기에 확보할 계획이다. 산업부는 내년부터 2가지 트랙을 본격 추진해 향후 3년간 1000억원 규모를 투자할 계획이다.

내년 본격적인 사업착수에 앞서 올해 시범 추진한 사업에는 서울로보틱스와 독일 BMW그룹이 글로벌수요연계형 기술협력을 엘엠에스와 벨기에 IMEC가 글로벌 혁신기관 공동R&D 등 총 7개 컨소시엄이 최종 선정됐다.

서울로보틱스는 글로벌 자동차기업인 BMW와의 기술협력을 바탕으로 향후 3년간 '자율주행 라이다 인지시스템'을 개발해 기술개발 성공시 BMW자동차에 양산 적용되는 등 수십억원의 해외 매출 성과가 예상된다.

엘엠에스는 반도체분야 세계 최고의 기술력을 보유한 벨기에 IMEC연구소와 '자율주행 차량용 반도체 칩타입 고정형 센서'를 공동 개발해 핵심기술을 확보하고 향후 차세대 시장을 주도해 나갈 예정이다.

박진규 산업부 차관은 "글로벌 네트워크가 확대되고 디지털 전환이 가속화 되는 시대에 더 이상 인하우스(in-house) 방식의 자체개발로는 국제 경쟁력에 한계가 있다"며 "글로벌 수요기업과의 기술협력 및 글로벌 혁신 연구기관과의 공동 R&D 사업을 본격 추진하고 해외 M&A나 기술도입을 촉진해 기업과 연구기관의 글로벌 기술협력 활동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fedor0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