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세종문화회관 앞서 70대 남성 분신 시도…생명에는 지장 없어

  • 기사입력 : 2020년11월30일 17:14
  • 최종수정 : 2020년11월30일 17:1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정화 기자 = 70대 남성이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인근에서 분신을 시도했지만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 남성은 최근 자신과 관련한 재판 결과에 대한 억울함을 호소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30일 서울 종로소방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47분쯤 한 남성이 세종문화회관 중앙광장 방향 10m 지점에 있는 횡단보도에서 자신의 몸에 불을 붙여 분신을 시도한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삼척=뉴스핌] 이형섭 기자 = 강원 삼척소방서는 9일 제58주년 소방의 날을 맞아 삼척시내 일대에서 소방차량 길터주기, 주택용 소방시설 설치, 화재예방 가두캠페인과 소방차량 퍼레이드를 진행했다.[사진=삼척소방서]2020.11.09 onemoregive@newspim.com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과 소방당국은 온몸에 화상을 입고 도로에 누워있는 남성을 발견하고 응급처치 후 병원으로 이송했다. 다행히 이 남성은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남성의 몸에 붙은 불은 광화문광장에서 경비 근무를 하던 경찰이 소화기로 끈 것으로 전해졌다. 세종문화회관 앞에서는 이 남성이 사용한 것으로 추정되는 시너통이 발견됐고, 개인 재판 결과와 관련된 억울함을 호소하는 용지도 함께 발견됐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분신 동기 및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다.

 

clea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