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컬처톡] '몬테 크리스토', 누군가를 망치고 또 살리는 사랑의 힘

  • 기사입력 : 2020년11월30일 17:12
  • 최종수정 : 2020년11월30일 17:1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뮤지컬 '몬테 크리스토'가 10주년을 맞아 화려한 볼 거리와 감동으로 돌아왔다. 아름다운 사랑과 믿음, 배신, 복수 같은 원초적인 욕망을 다룬 흥미진진한 이야기가 눈 앞에 펼쳐진다.

뮤지컬 '몬테 크리스토'가 국내 초연 10주년을 맞았다. 2010년 초연 당시부터 큰 사랑을 받으며 유럽 뮤지컬 흥행의 포문을 연 작품인 만큼 개막 전부터 뜨거운 관심이 쏟아졌다. 오리지널 캐스트 엄기준을 비롯해, 신성록, 카이가 주인공 몬테 크리스토 백작으로 카리스마를 내뿜는다. 메르세데스 역에는 9년 만에 돌아온 옥주현을 비롯해, 린아, 이지혜가 합세했다. 용서받지 못할 악역 몬데고 역으론 최민철, 김준현, 강태을이 합류, 나쁜 남자를 자처한다.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2020 뮤지컬 '몬테 크리스토' 공연 장면 [사진=EMK뮤지컬컴퍼니] 2020.11.30 jyyang@newspim.com

◆ 아름다운 사랑의 멜로디와 처절한 복수…초특급 배우들의 완벽한 합

뮤지컬 '몬테 크리스토'는 가난하고 선량한 선원 에드몬드 단테스가 나폴레옹의 편지를 전달해 달라는 부탁을 받으면서 시작된다. 고국으로 돌아온 에드몬드는 사랑하는 약혼녀 메르세데스와 행복한 미래를 꿈꾸지만, 차기 선장 자리를 노리는 당글라스, 연적 몬데고, 위선적인 재판관 빌포트의 음모로 지하감옥에 갇힌다. 수십년간 수감됐다 몬테 크리스토 백작이 돼 돌아온 에드몬드는, 자신을 배신했던 이들에게 처절한 복수를 다짐한다.

카이는 이번 시즌 뉴캐스트로 합류해 젊고 희망찬 젊은이부터 흑화한 백작까지 묵직하고 안정적인 연기를 선보인다. 메르세데스에게 사랑의 세레나데를 부를 땐 한없이 로맨틱하지만, 백작으로 돌아온 그의 눈동자는 배신감에 이글거린다. 연기부터 넘버 소화까지 매번 그랬듯 이름값이 아깝지 않은, 믿음직한 존재감을 보여준다.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2020 뮤지컬 '몬테 크리스토' 공연 장면 [사진=EMK뮤지컬컴퍼니] 2020.11.30 jyyang@newspim.com

메르세데스 역의 린아는 아름다운 외모와 가창력으로 객석의 사랑을 독차지한다. 그는 에드몬드를 잃고, 결국 몬데고의 손을 잡지만 마음 한 구석에 영원한 사랑의 순애보를 그린다. 한 여자의 사랑만을 원했던 로맨틱한 악당 몬데고 역의 김준현은 등장과 동시에 여심을 훔친다. 잘생긴 외모, 치명적인 매력이 묻어나는 단단한 목소리는 한 순간, 몬데고에게도 기회가 오기를 바라게 할 정도다. 당글라스 역의 이상준, 루이자 역의 김영주 등 숱한 작품에서 활약해온 베테랑들 덕에 내내 눈과 귀가 즐겁다.

◆ 흡인력 있는 스토리·살아 숨쉬는 캐릭터들…그간의 흥행 증명한 무대

'몬테 크리스토'는 '삼총사'로 유명한 알렉상드르 뒤마의 작품을 원작으로 한 뮤지컬이다. 지하감옥에 몇십년 간 갇힌 가난한 선원의 사랑, 배신, 복수가 담긴 모험담을 통해 객석을 웃고, 울게 한다. 1막부터 장밋빛 인생을 꿈꾸던 주인공의 운명이 격랑에 빠지는 순간, 빠른 템포로 충격적인 전개가 이어지며 모두를 묘하게 빠져들게 한다. 확실히 10년간 사랑받은 이유, 흡인력 있는 이야기의 힘을 확인할 수 있다.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2020 뮤지컬 '몬테 크리스토' 공연 장면 [사진=EMK뮤지컬컴퍼니] 2020.11.30 jyyang@newspim.com

원작의 영향으로 다소 맥빠지는 결말이 아니냐고 느낄 수도 있다. 하지만 진정한 사랑과 용서, 그리고 그 결과로 주인공이 지키게 되는 것들을 보면서 잔잔한 감동이 찾아온다. 에드몬드를 아들로 삼고 그를 도왔던 파리아 신부, 결국 에드몬드가 진심으로 사람의 마음을 얻어내는 장면 등은 묘하게 교훈적이기도 하다. 유난히 한국에서 사랑받아온 유명작인 만큼, 볼 거리와 즐길 거리를 두루 갖춘 무대를 만나고 싶다면 관람을 추천한다. 내년 3월 7일까지 LG아트센터에서 공연. 

jyya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