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포탈

'고속도로 휴게소, 비대면 주문'... 네이버, 도로공사와 업무협약

연내 약 70개 휴게소에 도입 계획
내년 말까지 150개 휴게소 내 활용

  • 기사입력 : 2020년11월27일 09:05
  • 최종수정 : 2020년11월27일 09:0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지완 기자 = 네이버가 한국도로공사와 고속도로 휴게소 내 언택트 주문·결제 서비스 도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지난 26일 이뤄진 업무협약식은 코로나19 기간, 안전을 위해 비대면 방식으로 진행됐다. 

이날 네이버 한성숙 대표이사와 한국도로공사 김진숙 사장은 화상 회의를 통해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전국 고속도로 휴게소 내 안전하고 편리한 비대면 주문 환경을 구축하기 위한 협력을 약속했다.

[서울=뉴스핌] 김지완 기자 = 26일 네이버 한성숙 대표이사와 한국도로공사 김진숙 사장이 비대면으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제공=네이버] 2020.11.27 swiss2pac@newspim.com

이번 협력을 계기로, 네이버는 올해 연말까지 전국 고속도로 휴게소 약 70개 소에 자사 비대면 주문 서비스 '스마트 주문'을 도입할 수 있는 운영 기반을 조성해 갈 계획이며, 내년 말까지는 약 150개소에 서비스를 확대 적용할 예정이다.

따라서, 네이버 이용자는 휴게소 내 식당에서 많은 사람과 함께 대기할 필요없이 식당 내 좌석이나 차량에서 스마트 주문으로 메뉴를 확인 후 주문을 진행하고, '준비 완료' 알림에 맞춰 음식을 수령할 수 있게 된다.

특히, 네이버와 한국도로공사는 '국민생활 편의증진'과 '안전한 고속도로 휴게소 구축'에 방점을 두고 서비스의 안정적인 정착과 효율성 증진을 위한 고민을 이어가기로 했다. 따라서, 장기적으로 휴게소 경험의 전반적인 편의성 향상과 휴게소 내 밀도를 낮춰 업무 종사자의 안전한 업무 환경을 조성하는데 도움이 될 전망이다.

박일성 네이버 스마트주문 담당 리더는 "스마트주문이 한국도로공사와의 협력을 통해, 보다 다양한 상황에서 이용자와 사업주 모두에게 도움이 되는 서비스로 자리매김할 수 있을 것이라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코로나 19 확산을 방지하고 중소사업자(SME) 등 다양한 사업자의 생계에 도움을 줄 수 있도록 스마트 주문 서비스를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네이버 스마트주문은 최근 ▲노브랜드버거 ▲배스킨라빈스 ▲커피빈 ▲CGV팝콘팩토리 등과 제휴했다.  

swiss2pac@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