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아스트라제네카 CEO "백신 저용량 효능 관련 글로벌 임상 추가 진행"

  • 기사입력 : 2020년11월27일 07:34
  • 최종수정 : 2020년11월27일 07:3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시드니=뉴스핌] 권지언 특파원 = 영국 옥스퍼드대 연구진과 공동 개발 중인 백신 관련 의구심이 제기된 아스트라제네카가 글로벌 백신 임상시험을 추가로 실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아스트라제네카 로고 [사진=로이터 뉴스핌]

26일(현지시각) 블룸버그통신과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파스칼 소리엇 아스트라제네카 CEO는 자체 개발 중인 코로나19 백신의 효능을 검토하기 위해 추가적인 글로벌 임상 시험을 진행한다고 말했다.

이번 시험은 현재 진행 중인 미국 임상 시험과는 별도로 진행되며, 저용량을 투여했을 때 효과가 더 높은지를 살펴볼 예정이다.

전날 월스트리트저널(WSJ)과 뉴욕타임스(NYT) 등은 전문가들이 아스트라제네카의 백신 후보물질의 면역 효능에 깊은 의구심을 갖고 있다고 보도했다.

임상시험 조사관이 우연히 백신 1차분 절반을 투여 받고 한 달 후 2차분을 온전히 투여한 참가자들에게서 90% 면역 효과가 나타난 한편, 1·2차 모두 온전한 약을 투약한 이들의 면역효능은 62%였다는 점을 밝혀냈는데, 제약사가 해당 내용을 미리 제대로 인지하지 못했던 상황이라 논란을 키웠다.

소리엇 CEO는 "더 낳은 효능을 찾아냈으니 이 부분을 (임상시험으로) 입증해야 한다"면서 "또 다른 글로벌 임상 시험이 되겠으나 이번에는 이미 효능이 높다는 것을 알고 진행하는 만큼 필요한 참가 인원이 적어 시험 기간도 빨라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추가 임상 진행으로 영국이나 유럽연합(EU)에서의 규제 승인이 지체될 것으로 예상하지 않으나,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승인은 이번 의구심 제기로 인해 다소 늦어질 수 있다고 말했다.

아스트라제네카 대변인도 "(저용량 효능에 대한) 데이터를 추가로 검토하고 있으며, 추가 시험을 위한 최선의 방법에 대해 규제당국과도 협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kwonji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