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중공업

박정원 회장 등 두산家, 퓨얼셀 지분 무상증여..6063억 규모

㈜두산 대주주 보유 퓨얼셀 지분 23% 중공업에 무상증여
두산중공업 재무구조 개선, 수소 사업 등 시너지 기대

  • 기사입력 : 2020년11월26일 14:33
  • 최종수정 : 2020년11월26일 14:3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서영욱 기자 = 박정원 두산그룹 회장을 비롯한 ㈜두산 대주주들이 두산중공업 재무구조 개선을 위해 출연하기로 했던 두산퓨얼셀 지분 무상증여를 이행했다.

박정원 회장 등 ㈜두산 특수관계인들은 보유 중이던 두산퓨얼셀 보통주 지분 23%를 이날 두산중공업에 무상 증여했다고 26일 밝혔다. 총 1276만3557주이며, 25일 종가 기준으로 6063억원 규모다.

두산중공업은 두산퓨얼셀 지분 수증을 통한 자본 확충으로 재무구조를 개선하고, 다음달 진행 예정인 유상증자까지 완료하면 재무구조는 한층 더 탄탄해질 전망이다.

두산 관계자는 "두산중공업이 이번 지분 수증을 통해 두산퓨얼셀의 최대주주가돼 두 회사의 사업 시너지 효과가 예상된다"며 "이를 통해 두산그룹의 친환경 에너지 사업이 보다 강화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정원 두산그룹 회장 [제공=두산그룹]

두산퓨얼셀은 선도적 기술을 바탕으로 발전용 수소연료전지 시장에서 독보적 지위를 차지하고 있다. 두산중공업은 국내 최초 액화수소플랜트 사업에 참여하는 것을 비롯해 풍력발전 등 재생에너지로 수소를 만드는 그린수소 생산, 가스터빈 원천 기술을 기반으로 한 수소터빈 사업 등을 추진 중이다.

두산중공업은 두산퓨얼셀의 연료전지 발전기술까지 확보하게 돼 연료전지(440kW), 풍력(3~8MW급), 중소형원자로(SMR, 단위 60MW), 가스터빈(270MW, 380MW)으로 이어지는 친환경 발전기술 라인업을 구축하게 된다.

두산퓨얼셀은 두산중공업의 EPC 역량과 글로벌 고객 네트워크를 활용해 글로벌 시장으로 진입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하게 된다.

두산 관계자는 "채권단의 적극적인 지원에 힘입어 두산중공업의 재무구조 개선과 사업 포트폴리오 개편을 위한 기반을 계획한 대로 마련할 수 있었다"며 "두산퓨얼셀 지분 무상증여를 약속대로 이행한 것처럼 남은 재무구조 개선 작업도 차질 없이 진행 하겠다"고 말했다. 

sy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