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트럼프, 여전히 "선거 조작됐다" 주장..행사 참석은 취소

  • 기사입력 : 2020년11월26일 06:25
  • 최종수정 : 2020년11월26일 06:2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5일(현지시간)에도 지난 3일 대선이 부정선거였다는 주장을 이어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최대 경합주였던 펜실베이니아주에서 열린 공화당 소속 주 상원의원 청문회에서 이같이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당초 청문회에 직접 참석할 예정이었으나 이 계획을 취소했지만 청문회에 참석한 자신의 변호사인 루디 줄리아니 전 뉴욕시장에 전화를 걸어 스피커폰을 이용해 이같이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 선거는 조작됐다"면서 "우리는 이런 일이 우리나라에서 일어나게 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이번 선거는 번복돼야 한다, 왜냐하면 우리가 펜실베이니아에서 크게 이겼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CNN 방송 등 미국 언론들은 트럼프 대통령의 패배가 사실상 확정된 가운데 그가 부정 선거의 근거는 제시하지 못한 채 기존 입장만 되풀이했다고 지적했다.

전날 펜실베이니아주와 네바다주는 각각 개표를 완료하고, 조 바이든 당선인의 승리를 공식 발표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사진=로이터 뉴스핌]

kckim10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