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통신

[프로필] 황현식 LG유플러스 신임 최고경영자

  • 기사입력 : 2020년11월25일 18:38
  • 최종수정 : 2020년11월25일 18:3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LG유플러스가 25일 이사회에서 2021년도 정기 임원인사를 확정하고 컨슈머사업을 총괄하는 황현식 사장을 회사의 새 사령탑으로 선임했다.

황 사장은 내년 이사회 및 주주총회 절차를 거쳐 대표이사로 선임될 예정이다.

황 사장은 LG유플러스 내부에서 성장한 인물로 CEO까지 맡게 된 첫 사례다. 20여 년의 풍부한 통신 사업 경험과 온화한 리더십으로 그룹 안팎의 신임이 두터운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황현식 LG유플러스 사장(CEO) [사진=LGU+] 2020.11.25 nanana@newspim.com

황 사장은 1999년 LG텔레콤에 입사해 강남사업부장, 영업전략담당 등을 역임하며 B2C 영업 및 영업 전략을 두루 경험했다. 이후 ㈜LG 통신서비스팀을 거쳐 2014년 다시 LG유플러스에 합류했다.

급변하는 시장 환경 속에서도 LG유플러스의 모바일 사업을 성공적으로 이끈 성과를 인정받아 지난해 LG그룹에서는 유일하게 사장으로 승진했다. 올해부터는 모바일과 인터넷(IP)TV, 인터넷 등 스마트 홈을 통합한 컨슈머(Consumer)사업총괄 사장을 맡아 LG유플러스의 유무선 사업을 탁월하게 이끌고 있다는 평가를 받는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전세계적으로 소비자 트렌드가 급변하는 상황에서 지금은 기존 사업의 혁신과 미래 성장 동력의 발굴이 필요한 시기"라며 "LG유플러스가 4G(LTE) 시대 진입시 업계 최초로 전국망을 구축하며 경쟁사와의 격차를 바짝 좁혔던 것처럼 더 적극적으로 변화와 혁신을 주도하기 위해 통신 전문가인 황 사장을 CEO로 선임했다"고 설명했다.

앞으로 황 사장은 LG유플러스를 이끌며 통신 사업에서 지속적인 성장을 견인하는 한편, 융복합 사업과 B2B·B2G 분야에서 신사업을 확대해 새로운 성장 기회를 발굴하는 데 집중할 계획이다.

▲1962년생 ▲한양대 산업공학과 학사 ▲한국과학기술원(KAIST) 산업공학 석사 ▲LG텔레콤 강남사업부장(상무) ▲LG텔레콤 영업전략담당(상무) ▲㈜LG 경영관리팀장(전무) ▲LG유플러스 MS본부장(상무) ▲LG유플러스 PS부문장(부사장) ▲LG유플러스 컨슈머사업총괄(사장)

nanan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