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통신

세종텔레콤, 당일배송 가능한 물류유통 대행서비스 '왈라비' 론칭

주요 도심 거점 물류센터 도입...당일배송·시간단위 배송 가능

  • 기사입력 : 2020년11월25일 12:08
  • 최종수정 : 2020년11월25일 12:0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중소 알뜰폰 사업자인 세종텔레콤이 물류사업에 본격 진출한다.

세종텔레콤은 시간 단위 배송이 가능한 '마이크로 풀필먼트(Micro-Fulfillment)' 서비스 '왈라비(Wallaby)'를 구축하고 본격적인 물류사업에 진출한다고 25일 밝혔다. 마이크로 풀필먼트란 도심 매장이나 소규모 창고를 이용해 온라인 주문을 빠르게 처리할 수 있게 하는 시스템을 뜻한다.

'왈라비'는 대형 유통 플랫폼을 거치지 않고 자사몰이나 오픈마켓에서 상품을 직접 판매하는 중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상품 입고부터 보관, 피킹, 포장, 배송 등 물류유통 전반을 일괄 대행해주는 서비스다. 세종텔레콤은 왈라비를 통해 중소상공인의 가장 취약한 부분인 높은 물류비 부담을 줄이고 물류 관리 시스템을 제공함과 동시에 그들의 자사몰을 위한 당일배송 시스템을 통해 열악한 환경을 개선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세종텔레콤은 지난 8월 서울 강남구에 첫 왈라비 물류센터를 오픈해 시범 운영하고 있다. 주요 도심지에 거점 물류센터를 확보해 소비자가 물건을 주문한 지 단 몇 시간 안에 배송 완료가 가능한 솔루션을 구축했다. 판매자의 자사몰이나 오픈마켓의 시스템(API)을 연결하고, 주문정보를 창고관리시스템(WMS)과 연동해 재고 및 배송관리 등 온라인 유통에 필요한 다양한 물류 데이터를 제공하고 있다.

세종텔레콤은 향후 서울 내 24개의 도심 물류센터를 구축하고, 지방 주요도시를 포괄하는 지역 및 중앙물류센터를 순차적으로 구축할 예정이다.

이베스트투자증권 등 증권업계에 따르면 국내 풀필먼트 시장 규모는 올해 약 1조8800억원으로 오는 2022년에는 2조3000억원까지 성장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라 온라인 중심의 언택트(Untact) 소비가 가속화되면서 도심 내 물류 거점을 이용해 신속한 물류 서비스를 제공하는 마이크로 풀필먼트 서비스에 대한 수요 역시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세종텔레콤은 지난 2017년부터 글로벌 뷰티 유통 플랫폼인 AFS몰(AFS MALL)을 운영하는 ㈜아이오앤코코리아에 투자해 상품 소싱부터 마케팅, 물류, 배송 등을 협력하며 물류 역량을 강화해왔다. '왈라비'의 풀필먼트 솔루션도 공동 구축했다. 지난해 론칭한 뷰티 커머스 플랫폼 '왈라뷰(wallaVU)'로는 중소상공인에게 온∙오프라인 콘텐츠 유통망을 제공해왔다.

김성훈 세종텔레콤 이사는 "그동안 V커머스 뷰티 플랫폼 '왈라뷰'를 운영하며 셀러들을 모아 직접 사입한 상품을 배송하는 등 콘텐츠와 물류 분야에 노하우를 쌓아왔다"며 "중소브랜드사 및 셀러들이 빠른 배송에 대한 경쟁력 확보에만 집중해왔지만, 이제 배송을 책임지고 있는 택배 기사들까지 '모두'를 위한 배송 경쟁 시장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경쟁력있는 솔루션 및 시스템을 개선하고 있다"고 말했다.

nanan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