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제약·바이오

거리두기 2단계 효과, 다음 주말부터 3주 후까지 살펴야

지난 8월 거리두기 2단계 격상때 2주 이후 효과 나타나
확진자 100명대까지 줄려면 12월 중순 예상

  • 기사입력 : 2020년11월24일 13:39
  • 최종수정 : 2020년11월24일 13:3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승원 기자 = 정부가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2단계로 격상한 가운데 산발적으로 나타나는 집단감염 억제 효과가 언제쯤 나타날 지 관심이 모아진다.

정부는 24일 0시를 기점으로 수도권의 거리두기 단계를 2단계로 상향조정했다. 수도권에서 집단감염이 지속되고 200명이 넘는 확진자가 계속 발생한 데 따른 것이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을 하루 앞둔 23일 오전 서울 강남구 선별진료소가 붐비고 있다. 2020.11.23 pangbin@newspim.com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지난 15일부터 21일까지 국내 일일 평균 확진자수는 295명으로 그 전 주인 8일부터 14일까지의 150.6명보다 144명 늘었다.

여기에 지난 18일부터 22일까지 닷새 연속 확진자 300명대에 강원권에서도 요양병원, 군부대에서 확진이 이어지면서 ▲2개 권역 이상 유행 ▲전국 300명 이상 확진이라는 2단계 격상 요건을 갖추게 됐다.

이에 정부는 24일부터 수도권에는 거리두기 2단계 격상을 실시했다.

통상적으로 거리두기 단계 격상 효과는 열흘 이후에 나타난다. 이에 정부는 지난 19일 수도권 거리두기 단계를 기존 1단계에서 1.5단계로 격상한 이후 열흘 간 확진자 수를 살핀 뒤 2단계 격상 여부를 결정하려고 했다. 하지만 지난 15일부터 21일까지 수도권의 일 평균 확진자수가 175.1명에 달할 정도로 확진자수가 지속적인 증가세를 보이면서 결국 거리두기를 2단계로 격상했다.

이번 거리두기 격상은 이르면 열흘 정도 뒤 효과가 나타날 것으로 내다봤다. 다만 실질적으로 눈에 보이는 확진자 감소까지는 시간이 더 걸릴 수도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지난 8월 광화문집회와 사랑제일교회 관련 수도권 유행의 경우 8월 4주차에 전국 일 평균 확진자는 330명까지 증가했다.

정부는 8월 4주차 이전인 8월 19일 거리두기 2단계를 실시했고, 30일부터는 강화된 거리두기 2단계(2.5단계)를 실시했다.

그 효과가 나타나 확진자의 감소세를 보인 것은 9월 중순께였다. 8월23일부터 9월5일까지 2주 간 274.7명이었던 일 평균 확진자는 9월6일부터 19일까지 일 평균 121명으로 감소했다.

8월 4주차에 일 평균 330명이었던 확진자는 9월 3주차(13일~19일)에 전국 일 평균 확진자수가 108명으로 3분의 1 수준으로 줄었다.

이를 현재 확진자 발생 추이에 적용해보면 내달 셋째 주(12월13일~19일)는 돼야 확진자가 3분의 1 수준인 100명대가 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정부는 이번 거리두기 격상이 확진자수 억제에 효과를 보일 것으로 전망했다.

다만 현재의 확진자 발생 양상이 지난 2월 대구와 8월 수도권 중심의 특정집단 중심 집단감염과는 다르기 때문에 거리두기 격상 효과는 조금 더 지켜봐야 할 것으로 전망했다.

특히 과거에는 집단감염이 집회나 교회, 종교시설을 중심으로 확산된 반면 최근에는 지인모임, 직장, 다중이용시설, 의료기관, 요양시설 등을 중심으로 전파되고 있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 본부장은 "거리두기 2단계 격상이 이뤄면 어느 정도 사람 간 접촉이 줄고 지금보다는 확산세를 줄일 수 있을 것으로 판단한다"며 "어느 정도 환자가 생길지는 추정하기 어려운 상황이기 때문에 2단계 거리두기와 환자발생 추이를 보면서 예측해볼 것"이라고 말했다.

김우주 고려대구로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거리두기 격상이 늦게 이뤄진 면이 있지만 분명히 효과는 있을 것"이라면서도 "다만 동절기라는 요인도 있어 효과를 보는 데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origi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