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옐런 재무 지명자, 바이든 '부양안 신속 타결' 선봉 나선다...월가 '환영'

옐런, 금융·정치 경험 모두 풍부...공화당 평가도 좋아
"시장에 온건파로 각인...행정부·연준 가교 역할 기대"

  • 기사입력 : 2020년11월24일 09:08
  • 최종수정 : 2020년11월24일 10:2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재무장관 후보로 경제학계의 거물인 재닛 옐런 전 연방준비제도(연준) 의장을 낙점한 것은 내년 1월 출범할 차기 행정부에서 경기부양책을 조속히 추진하겠다는 의중이 반영된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2014~2018년 4년 동안 연준 의장을 지낸 옐런 전 의장은 빌 클린턴 행정부 시절 대통령경제자문위원회(CEA) 위원장을 역임하며 금융 부문뿐 아니라 워싱턴DC 정가에서도 풍부한 경험을 쌓았다. 공화당에서도 옐런 전 의장에 대한 평가가 좋다.

재닛 옐런 전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 의장 [사진= 로이터 뉴스핌]

옐런 전 의장은 최근 코로나19 사태 발 경기 침체에 빠진 미국 경제를 부양하기 위해서는 정부 지출을 늘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초당파적이고 의견이 맞는 인물을 내정해 하루빨리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에서 교착에 빠진 경기부양안 협상을 매듭짓겠다는 바이든 당선인의 의도가 엿보인다.

브라운어드바이저리 톰 그래프 채권 책임자는 23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옐런은 더욱 공격적인 재정정책을 매우 강하게 옹호할 것"이라며 "바이든이 선택할 수 있는 가장 힘 있는 재정 확대 옹호자"라고 말했다.

옐런 전 의장은 바이든 행정부의 경기부양책뿐 아니라 친환경 에너지 중심의 대규모 인프라(사회기반시설) 투자 추진과 이를 위한 세수 마련에도 힘을 쏟을 것으로 보인다.

노동경제학 전문인 옐런 전 의장은 일자리 문제만이 아니라 탄소세 도입을 주장하는 등 환경 문제에도 정통하다. 바이든 당선인은 선거 운동 기간 소득 격차 문제와 관련해 옐런 전 의장에게 의견을 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아울러 해외의 재정 당국과 중앙은행장들과도 깊은 인맥을 가진 옐런 전 의장은 바이든 당선인의 국제 공조 강화 노선에도 힘을 실을 것으로 예상된다.

월가는 옐런 전 의장의 재무장관 후보 지명 소식을 환영하는 분위기다. 옐런이 연준 의장 당시 보여준 '온건한' 태도뿐 아니라 경제 정책을 구사하는 데 있어 행정부와 연준의 원활한 가교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돼서다.

다코타웰스의 로버트 파블리크 선임 포트폴리오 매니저는 "연준의 정책에 관한한 그는 온건파 인물"이라며, (금융)시장은 온건한 정책을 좋아한다"고 말했다.

인디펜던드어드바이저 얼라이언스의 크리스 자카렐리 최고투자책임자는 "옐런이 오랫동안 연준 의장을 맡아 시장에 친숙하고 연준과 잘 협력할 것이기 때문에 매우 좋은 선택이라고 할 수 있다"고 했다. 

재닛 옐런 전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 의장 [사진= 로이터 뉴스핌]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