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GM, 연비규제 소송서 트럼프 지지 철회 "바이든 지지"

  • 기사입력 : 2020년11월24일 06:51
  • 최종수정 : 2020년11월24일 06:5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시드니=뉴스핌] 권지언 특파원 = 미국 최대 자동차업체 제너럴모터스(General Motors Co, 뉴욕증시:GM)가 캘리포니아주의 자동차 연비 규제를 무력화하려는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소송전에서 발을 빼며 트럼프와의 거리 두기를 시작했다고 23일(현지시각) 뉴욕타임스(NYT) 등이 보도했다.

GM 로고. [사진=블룸버그]

이날 환경단체 지도자들에게 보낸 서한에서 메리 배라 GM 최고경영자(CEO)는 GM이 이번 소송에서 트럼프 행정부에 대한 지지를 철회하기로 했다면서,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자가 전기차를 지지하면서 국가 단합을 요청한 데 따른 결정이라고 설명했다.

배라 CEO는 "대통령 당선자와 캘리포니아, 그리고 GM의 야심찬 전기차 계획이 배기가스 급감을 통한 기후변화 문제 해결과도 일맥상통한다"고 강조했다.

버락 오바마 행정부 시절 도입한 자동차 연비 강화 규제를 대폭 완화했던 트럼프 행정부는 배기가스 감축을 위해 자체적으로 연비 규제 강화에 나선 캘리포니아를 상대로 법적 소송을 시작했고 GM을 비롯해 피아트 크라이슬러, 토요타 등도 트럼프 행정부에 지지를 보내왔다.

하지만 이날 지지철회로 GM은 트럼프 행정부와 거리두기에 나서는 한편 차기 행정부에 대한 공식 지지 의사를 밝힌 것이다.

배라 CEO는 다른 자동차 업체들도 지지철회에 동참해 줄 것을 촉구했는데, 피아트 크라이슬러는 즉각적인 응답을 내놓지 않았다. 토요타는 이메일 성명에서 "변화하는 환경을 고려해 현 상황을 평가하고 있으나, 일단은 50개주에 동등하게 적용할 수 있는 일관적인 연비 기준이라는 목표를 유지하는 입장"이라고 밝혔다.

이날 보도에 백악관은 논평을 거부했으며, 제임스 휴잇 미 환경보호청(EPA) 대변인은 "(정권에 따라) 미국 기업들의 입장이 변화하는 것을 보는 게 흥미롭다"고 말했다.

이날 정규장에서 GM 주가는 4% 오른 44.77달러로 거래를 마쳤고, 시간 외 거래에서는 0.45% 추가 상승 중이다.

kwonji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