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씨네톡] 전종서·박신혜의 소름끼치는 두뇌싸움 '콜'

넷플릭스 '콜' 리뷰

  • 기사입력 : 2020년11월23일 14:38
  • 최종수정 : 2020년11월23일 17:2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넷플릭스 오리지널 영화 '콜'이 두 여자의 잔혹한 두뇌싸움을 그린다. 그간 본적이 없던 여배우들의 일그러진 얼굴과 절규가 낯설고 생경한 경험을 선사한다.

23일 온라인 시사회를 통해 공개된 '콜'은 배우 박신혜, 전종서, 김성령, 이엘이 출연하며 일찌감치 화제를 모은 넷플릭스 영화다. 연출을 맡은 이충현 감독은 지난 2015년작 '몸 값'으로 2016년 미쟝센단편영화제에서 2관왕을 차지한 주목받는 신예다. 이 감독의 독특한 아이디어가 넷플릭스와 만나, 기존에 없던 괴이한 설정과 분위기의 영화가 탄생했다.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사진=넷플릭스] 2020.11.23 jyyang@newspim.com

◆ 전화로 연결되는 과거와 현재…전종서·박신혜의 기묘한 경험

병에 걸린 어머니(김성령)의 마지막을 예감하며 보성의 옛 집으로 돌아온 서연(박신혜)은 한 통의 전화를 받는다. 잘못 걸려온 줄 알았던 전화를 건 사람은 바로 20년 전 그 집에 살았던 영숙(전종서). 무당인 엄마(이엘)에게 학대를 당하던 영숙은 서연과 친구가 되고 그의 돌아가신 아버지를 살려낸다. 과거의 사건을 바꾸면서 뒤바뀐 현재, 행복에 젖었던 서연은 영숙의 운명조차 바꾸게 되고, 끔찍한 일들에 휘말린다.

어린 시절 아버지의 죽음을 엄마 탓으로 돌리며 미워하는 서연은 살기 팍팍한 삶을 견디던 중 집안의 미스터리와 마주한다. 계속해서 걸려오는 영숙의 전화를 대하는 태도는 두려움에서 기쁨, 행복, 또 절규로 바뀐다. 서연은 과거의 변화로 인해 바뀌는 현재의 설정과 공간 루프 한 가운데 있다. 박신혜는 이 모든 변화와 심경의 진폭을 실감나게 그려냈다. 자연스레 감정을 따라가다 보면, 잔혹한 영숙의 희생양이 된 그에게 깊게 몰입하고 응원하게 된다.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사진=넷플릭스] 2020.11.23 jyyang@newspim.com

영숙 역의 전종서는 한 마디로 설명할 수 없는 매력을 뿜어낸다. 천진난만하다가도, 돌변해 사이코패스적인 눈빛과 대사를 쏟아낸다. 귀여움, 섹시함, 광기, 잔혹함까지. 자신이 살기 위해 서슴없이 사람을 죽이고 다음을 계획하는 표정에서는 어떤 감정을 읽어내기 어렵다. 동시에 묘하게 끌리고, 한없이 도망치고 싶어진다. 20년의 시간 차를 넘어 서연과 두뇌싸움을 벌일 땐 그저 헛웃음이 나올 정도다.

◆ 잔혹하기 그지없는 욕망과 두뇌싸움…김성령 열연도 감동 포인트

수많은 타임워프와 루프물을 만나왔지만, '콜'이 특별한 점은 시·공간의 루프를 다루는 방식이다. 서연이 처음 발을 들일 때부터 음산했던 넓은 이층집은 20년 전 영숙의 집으로, 또 영숙이 과거를 바꾸면서 달라진 현재까지. 수차례 모습을 바꾼다. 서연이 살고 있는 현재에서 갑자기 누군가가 사라지고, 바뀌어버리는 공간은 놀라운 비주얼적 효과로 구현된다. 묘하게 흥미로우면서도 기괴하기 그지없다.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사진=넷플릭스] 2020.11.23 jyyang@newspim.com

특히 서연은 소중한 아빠를 살려준 영숙의 운명을 바꾸는 선택을 하고, 끊이지 않는 비극의 시초가 된다. 죽어야 했을 영숙이 저지르는 연쇄살인은 서연의 현재를 끊임없이 바꾼다. 급기야 20년 후에도 자신의 옆에 있는 영숙을 보면서, 서연은 경악을 금치 못한다. 마지막으로 걸려온 전화 속, 끝까지 딸을 지키려는 엄마의 목소리는 서연이 외면했던 그의 진심과 모성애다. 뜻밖의 김성령의 존재감과 열연이 은은한 감동 포인트다.

무엇보다 이처럼 낯설고 새로운 방식의 스릴러를, 여성의 얼굴을 전면에 내세워 만든 점이 흥미롭다. '콜'에서는 아역배우 출신의 친숙한 얼굴 박신혜, 대중에겐 신선한 전종서의 한계없는 욕망과 고스란히 마주할 수 있다. 마지막 장면, 모든 긴장감이 겨우 가신 후에 등장하는 전종서의 끔찍한 얼굴은 스릴러 영화로서의 완성도에 방점을 찍는 듯 하다. 과연 이충현 감독이 네 명의 훌륭한 여배우를 '어떻게 다르게 쓰는지'를 지켜보자. 오는 27일 넷플릭스에서 단독 공개.

jyya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