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서울시

내년 3월부터 대형학원서 서울사랑상품권 결제 금지

연 매출 10억 넘는 학원서 제한

  • 기사입력 : 2020년11월22일 17:37
  • 최종수정 : 2020년11월22일 17:3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성화 기자 = 내년 3월부터 대형 학원에서 서울사랑상품권을 이용한 학원비 결제가 금지된다.

22일 서울시에 따르면 시는 2021년 3월부터 연 매출 10억원이 넘는 대형 학원에서 서울사랑상품권 결제를 제한하기로 했다.

당초 서울사랑상품권은 소상공인 매출 증대 및 지역상권 활성화 목적으로 도입됐으나 취지와 달리 일부 대형 입시학원에 쓰이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현재 학원 업종은 다른 업종과 달리 상품권을 이용한 결제에서 비교적 자유롭다. 일반 교과·외국어 학원 등에서는 상품권을 사용할 수 없으나 음악·미술·컴퓨터 학원 등에서는 사용이 가능하다.

특히 목동과 강남 등 대형 입시학원에 다니는 자녀를 둔 일부 학부모들 사이에서 상품권을 액면가의 7~10% 가량 할인된 가격으로 구매해 학원비로 결제하는 방식이 온라인에서 공유되면서 상품권이 품절되기도 했다.

시는 이를 막기 위해 학원 매출 기준을 연 10억으로 정하고 소상공인으로 분류되는 동네 보습학원 등에서는 내년에도 상품권 결제가 가능하도록 했다.

[사진=서울시]

 

shl2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