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경찰, 코로나19 사범 269명 검거…"가짜뉴스 유포 엄정대응"

출입자 명부 등 개인정보 불법 매매 사건도 수사
경찰 "악의적 중간 유포자까지 추적, 검거할 방침"

  • 기사입력 : 2020년11월22일 12:33
  • 최종수정 : 2020년11월22일 12:3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성화 기자 = 경찰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를 부풀려 가짜뉴스를 유포하거나 출입자 명부를 불법 매매하는 등 코로나19 관련 사범을 붙잡아 엄정 대응하기로 했다.

22일 경찰청에 따르면 경찰은 지난 20일 기준 코로나19 관련 허위사실 유포 사건 130건과 개인정보 유출 사건 40건 등 170건을 수사해 총 269명을 검거했다. 아울러 내사 및 수사 중인 사건은 94건이다.

경찰로고 [사진=뉴스핌DB]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모 의료기관의 내부 공지로 추정되는 '코로나19 현황(18일 18시 기준 확진자 412명'이라는 내용의 가짜뉴스가 게시됐다.

경찰청은 해당 의료기관 관할 경찰서인 서울 서대문경찰서에 사건을 배당해 수사를 지시했다.

또 경찰청은 다중이용시설 입장 시 작성하는 출입자 명부를 온라인에서 불법 매매하고 있다는 언론 보도와 관련해 충남경찰청을 책임 수사관서로 지정해 수사에 나섰다.

충남경찰청은 텔레그램을 통해 수백만 건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등 불법 매매에 가담한 관련자 정보를 확보한 상태다.

경찰은 코로나19 관련 범죄에 대해 최초 생산자 뿐만 아니라 악의적 중간 유포자까지 추적해 검거하는 등 엄정히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shl2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