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지자체

김현덕 전주시의원 "퍼주기식 행정보조, 예산낭비 개선하라"

  • 기사입력 : 2020년11월22일 13:32
  • 최종수정 : 2020년11월22일 16:2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전주=뉴스핌] 홍재희 기자 = 김현덕 전북 전주시의회 의원은 22일 "전주시가 예산을 지원하는 행정보조기관이나 단체가 서로 중복된 업무로 방만하게 운영되고 있는데도 지도감독은 부실한 상태이다"고 지적했다.

전주시는 도시계획을 비롯해 복지·도시재생·교통·산업경제 등 모두 5명의 시정발전연구원을 임용해 시정추진에 도움을 받고 있다.

김현덕 전주시의원[사진=뉴스핌DB] 2020.11.22 obliviate12@newspim.com

또 복지와 문화경제, 도시건설 등의 분야에 15명의 정책자문단을 선정해 각 사업부서가 이들의 자문을 받아 업무를 추진토록 하고 있다.

이와 별도로 전주시는 88개 민간단체 수탁기관 총 685명의 종사자들에게 한해 한 해 예산이 394억 원을 지원하고 있다. 이중 다울마당의 경우 21개소에 337명이 업무를 지원하고 있다.

김 의원은 "전주시가 각 분야별로 전문가 그룹을 활용하는 시정발전연구원과 정책자문단은 서로 비슷한 업무를 지원하고 있다"며 "지원단체 중 두 곳은 업무 성격이 중복됨에도 한 해 인건비가 4억여 원에 달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중복된 업무로 정책자문단의 경우 직원들과의 갈등도 발생하고 있다"며 "업무중복으로 인해 업무혼란은 물론 업무추진에 방해를 주거나 직원들과의 갈등을 불러오고 있다"며 비난했다.

또 "전주시 민간단체와 다울마당 운영행태도 별반 차이가 없고 다울마당의 경우 회의수당을 주고 있으나 조직이 지나치게 방만해서 관리조차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며 "한 예가 다울마당의 한복으로 전통한복 양식이 아니어서 이에 대한 개선이 필요하다"고 꼬집었다.

김현덕 의원은 "전주시의 감사자료 조차 제대로 된 게 없고 퍼주기 식이며 이들에 대한 지도감독은 소홀하기 짝이 없다"며 "관리방안 마련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obliviat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