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리치텔로 유니티 CEO "10배 가치·100배 성장 목표...한국은 미래지향적 나라"

"지속적으로 적자 줄고 수익 증가하는 상황 주목해야"
미디어 분야 지속적 관심…스포츠 분야도 적용 가능
"한국은 미래지향적 나라…엔지니어 선도·정교한 강점"

  • 기사입력 : 2020년11월22일 18:00
  • 최종수정 : 2020년11월23일 16:5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실리콘밸리=뉴스핌]김나래 특파원 = "기회가 있다면 공격적으로 확고하게 실행하고, 명확한 비전을 충족해 나가겠다."

[뉴스핌=김나래 기자] 2020.11.22 뉴스핌과 인터뷰하고 있는 존 리치텔로 유니티 CEO의 모습 ticktock0326@newspim.com

'상위 100대 게임 개발사 중 93개사가 고객, 시가총액 37조원, 상장 두 달 만에 주가 두 배'를 달성한 글로벌 1위 모바일 게임 엔진 기업 유니티 소프트웨어(Unity Software)를 이끌고 있는 존 리치텔로 최고경영자(CEO)의 포부다.

그는 지난 20일(미국 현지시간) 뉴스핌을 포함한 다섯 매체가 참여한 미국 실리콘밸리 한국 특파원들과의 화상 인터뷰에서 유니티의 성장을 위한 올바른 투자, 책임감 있는 수행과 수익성 있는 회사가 되도록 장기적인 목표를 향해 지속적으로 개선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리치텔로 CEO는 또 유니티의 수익 전환 시기를 묻는 질문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시기 등을 공개할 수 없지만 (특정 시기보다는) 지속적으로 손실이 줄고 수익이 증가하고 있는 상황을 주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유니티는 지난 9월 상장 후 첫 실적 발표에서 손실이 확대된 것으로 발표한 바 있다. 유니티는 3분기 순손실 규모가 1억4470만달러(1616억원), 주당 97센트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1년 전에 기록한 적자 4580만달러(512억원), 주당 76센트보다 악화됐다. 다만 이 기간 매출은 2억80만달러(2243억원)로 1년 전의 1억3090만달러(1462억원)보다 53%가 늘었다.

유니티는 한국 '서학개미'의 관심 기업 중 하나다. 이 회사는 지난 9월 18일 시초가 52달러(5만7647원)로 시작해 두 달 남짓한 11월 21일 기준 주가가 상장 때보다 두 배 이상 뛴 122.70달러(13만7055원)가 됐다.

한국 게이머들에도 유니티는 익숙한 기업이다. 잘 알려진 증강현실(AR) 모바일 게임 '포켓몬 고', '바람의 나라:연', '리그 오브 레전드:와일드리프트'등 글로벌 유수 게임들이 모두 유니티 엔진 기반으로 만들어졌다.

리치텔로 CEO는 유니티 소개를 해달라는 질문에 '게임 세계의 절반 이상이 유니티를 통해 통합·구축되고 있다'고 운을 뗐다. 유니티는 실제로 전 세계 신규 게임 50% 이상이 쓰는 게임 엔진(제작 도구)회사다.

이 같은 성장세에도 불구하고 그는 1순위 목표를 유니티가 게임엔진 부문에서 시장점유율 70%~75%를 차지하는 것을 꼽았다. 향후 금융, 의료산업, 미디어엔터, 스포츠 등의 분야에 진출하겠다는 뜻도 내비쳤다.

유니티의 엔진은 최근 게임을 넘어 실시간 3D 콘텐츠로 제작 영역을 넓히고 있다. 게임엔진은 그동안 디지털 공간에 데이터를 입력해 가상 세계와 캐릭터를 만들어 왔는데, 이를 자동차·선박 제조, 건축, 영화 등 엔터테인먼트에 적용할 솔루션으로 넓혀가고 있다.

이미 영화·애니메이션 제작 현장에서 유니티 엔진이 적용된 사례가 있다. 디즈니 영화 '라이온 킹'(실사판)에서는 유니티 엔진이 가상의 세트를 꾸미고 배우 목소리 연기에 맞춰 캐릭터 움직임을 동기화 시키는 등의 작업에 활용됐다.

그는 "우리는 영화 산업에 매우 관심이 있지만 기술 제공업체들이 재정적으로 어려움이 있어 약간 경계하고 있다"면서, "오히려 미디어와 엔터테인먼트에 관심이 있으며, 스포츠 분야 등에 적용이 가능할 것"이라고 밝혔다.

유니티는 또 가상현실(VR)과 AR 콘텐츠 분야 강자이기도 하다. AR과 VR 등 인터랙티브한 콘텐츠 제작을 지원하는 통합할 수 있어 전 세계 제작 VR·AR 콘텐츠 중 60%가량이 유니티 엔진으로 제작된다. 리치텔로는 이 최적화된 도구를 통해 시간 단축과 데이터 수집 등을 통해 개발자에게 최적화된 효율성을 줄 수 있다는 점을 강점으로 꼽았다.

"이 같은 장점 때문에 홀로렌즈와 같은 AR 장치에서 시장 점유율을 90%까지 높일 수 있다"면서 "개발자들은 이러한 장점 때문에 사용하고 있다"고 리치텔로 CEO는 자평했다.

특히 유니티는 한국 기업들과 협력하며 영역을 확장중이다. 두산인프라코어와 건설 공정 시뮬레이터 개발을 하기도 했으며, 삼성중공업의 '선체 무도면 프로젝트' 및 현대차·기아차와 자동차 기업의 차량 설계 등을 협력해왔다.

리치텔로 CEO는 한국의 사업 확장성에 대해서 언급하면서 "한국은 미래 지향적인 나라"라고 평가했다. 한국은 게임시장에서도 중요한 위치에 있으며, 자동차와 건축, 엔지니어 분야에서도 정교하고 산업을 선도하는 국가로서 미래로 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ticktock032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