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민주당, '추미애 기 살리기'…김민석 "시대정신은 윤석열 아닌 秋 스타일"

김종민 "검찰총장 대면 감찰, 생각 다르면 법대로 해야"

  • 기사입력 : 2020년11월20일 10:45
  • 최종수정 : 2020년11월20일 10:4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최근 윤석열 검찰총장과 전면전을 계속하면서 비판을 받고 있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 옹호에 나섰다.

국회 보건복지위원장인 김민석 의원은 20일 자신의 SNS에 올린 글을 통해 "추미애 스타일을 놓고 시비가 많다"면서도 "자신의 측근 문제엔 평균보다 관대하며 정치 중립 원칙의 훼손 상황을 즐기는 것으로 보이는 윤석열 스타일, 윤석열에게는 솜방망이·추미애에겐 예리한 칼인 사이비언론 스타일이 과연 추미애 스타일보다 국민에게 유익한 것일까"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추미애 장관과 내게 공통적인 정치적 어른이실 김대중 전 대통령이 평생 가장 경계한 것이 양비론이었다"며 "시대의 눈에서라면 추미애 스타일을 편들겠다"고 강조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왼쪽)과 윤석열 검찰총장. [사진=뉴스핌 DB]

김 의원은 "국민이 원하는 시대정신은 윤석열 스타일이 아닌 추미애 스타일, 공수처 스타일"이라며 "외로워 마시길"이라고 응원했다.

국회 법사위원회 소속인 김종민 민주당 최고위원도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검찰총장의 대면 감찰에 대해 "윤석열 총장은 부당하다고 생각하는 것 같은데 그렇다고 감찰이나 수사든, 조사든 집행이 안된다면 앞으로 어떻게 수사할 것인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최고위원은 "생각이 다를 수는 있지만, 그렇다면 법대로 해야 한다"며 "법에는 법무부 장관이 필요하면 감찰을 할 수 있다고 돼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감찰 사안은 추미애 장관이 꿈에서 생각해 낸 것이 아니라 국회 국정감사 때 의원들이 질의를 통해 이 문제를 규명해야 한다고 했고, 법무부 장관이 감찰하겠다고 국민에게 약속한 것"이라고 역설했다.

추 장관은 전날 자신의 SNS에 올린 글을 통해 "국민적 열망인 검찰개혁의 소명을 안고 올해 초 법무부 장관으로 취임한지 아직 1년이 채 지나지 않았는데, 마치 몇 년은 지나버린 것 같이 몸도 마음도 많이 지친다"며 "매일같이 사안의 본질은 제쳐두고 총장과의 갈등 부각과 최근에는 장관의 거취를 집중적으로 여론몰이를 하는 보수언론 등을 보며 참을 수 없는 압통과 가시에 찔리는 듯한 아픔을 느끼지 않을 때가 없었다"고 말한 바 있다.

추 장관은 "언제부터인가 대한민국에서 법무부장관을 한다는 것은, 자신과 가족의 모든 것을 걸어야 하고 어떤 모진 시련도 견뎌야만 감당할 수 있는 자리가 됐다"며 "이겨내려고 하지만 저도 사람인지라 힘들고 외로울 때도 있고, 저로 인해 피해를 보는 가족들과 주위 사람들에게 많이 미안하다"고 토로했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