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일라이릴리 관절염 치료제+렘데시비르 혼용, FDA 코로나19 긴급사용 승인

올루미언트+렘데시비르 투약, 회복 기간 앞당겨
산소호흡기 중증 성인·2세이상 아동에 대해 승인

  • 기사입력 : 2020년11월20일 08:35
  • 최종수정 : 2020년11월20일 08:3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미국 제약사 일라이릴리의 관절염 치료제와 길리어드사이언스의 항바이러스제 렘데시비르를 코로나19(COVID-19) 치료제로 혼합해 긴급사용하는 것을 미 식품의약국(FDA)이 승인했다.

19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당국은 '올루미언트'(Olumiant)란 상품명의 일라이릴리사 관절염 치료제 '바리시티닙'(Baricitinib)을 렘데시비르와 혼합해 코로나19 치료에 사용할 수 있도록 긴급사용 승인을 내렸다.

이번 긴급사용 승인은 코로나19 입원 환자들을 대상으로 한 미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후원의 임상시험 데이터를 검토한 결과 내려진 결정이며, 임상시험 결과 바리시티닙을 렘데시비르와 혼합한 약품을 투여한 임상대상자들에게서 평균 하루 회복기간을 앞당긴 것으로 알려졌다. 

FDA는 구체적으로 산소호흡기를 필요로 하는 코로나19 입원 중증 성인과 2세 이상의 아동에 대한 혼합 치료제 사용을 승인했다. 

[휴스턴 로이터=뉴스핌] 최원진 기자=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에 위치한 유나이티드 메모리얼 메디컬 센터 의료진이 코로나19(COVID-19) 중환자실에서 환자를 돌보고 있다. 2020.06.29

wonjc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