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GAM > ETF·펀드

물에 투자했더니 수익률 '잭팟' 효자 ETF는

  • 기사입력 : 2020년11월19일 06:01
  • 최종수정 : 2020년11월19일 06:4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편집자주] 이 기사는 10월9일 오전 3시29분 '해외 주식 투자 도우미' GAM(Global Asset Manegement)에 출고된 프리미엄 기사입니다. GAM에서 회원 가입을 하면 500여개 해외 종목의 프리미엄 기사를 무료로 볼 수 있습니다.

[뉴욕=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 투자자들 사이에 물 시장이라는 말은 생소한 용어다. 물이라고 하면 생수 이외에 소비 시장을 형성한 상품을 떠올리기도 어렵다.

하지만 일종의 틈새 자산에 해당하는 물을 겨냥한 상장지수펀드(ETF)가 장기적으로 커다란 수익률을 창출해 관심이 요구된다.

지구온난화로 인해 환경 문제가 투자 영역으로 깊숙이 파고 든 것은 새로운 사실이 아니다. 수자원 역시 인류가 풀어내야 하는 시급한 과제 중 하나다.

아프리카를 중심으로 물 부족 국가가 날로 늘어나고 있고, 안전한 생수는 물론이고 공업 용수까지 영속 가능한 수자원 확보가 갈수록 중차대한 사안으로 부각되는 상황이다.

누구나 매일 마시는 생수 이외에 전력업계와 소재 산업, 섬유와 자동차, 건설 등 주요 산업의 수자원 의존도가 인식하는 것보다 훨씬 크다.

물 ETF는 투자자들 사이에 크게 주목받지 못하는 상품이지만 수익률은 결코 외면하기 어려운 수준이다.

대표적인 상품으로 월가는 퍼스트 트러스트 ISE 워터 ETF(FIW)를 추천한다. 퍼스트 트러스트가 13년 전 출시한 상품은 ISE 클린 에지 워터 인덱스를 벤치마크로 추종하며, 자산 규모는 10월 초 기준 5억4000만달러로 집계됐다.

장단기 수익률은 합격점이다. 5년 누적 수익류이 131.30%에 달했다. 주식시장의 대표적인 성장주로 꼽히는 IT에 집중 투자하는 상품에 뒤쳐지지 않는 성적이라는 평가다.

1년과 3년 수익률도 각각 18.07%와 38.99%로 쏠쏠했고, 26주 사이 올린 수익률이 25.65%에 달했다.

포트폴리오를 구성하는 종목들은 대다수의 개인 투자자들에게 생소한 기업이다. 하지만 업계에서 강한 지배력과 함께 안정적인 수익을 창출하는 유망주들이다.

수자원 관리 업체 자일렘이 4.18%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고, 캐나다의 유틸리티 및 재생 에너지 업체 알곤퀸 파워 & 유틸리티와 포춘 500 사이언스 테크놀로지 혁신 기업으로 꼽힌 미국의 다나허가 각각 4.15%와 4.09%씩 편입됐다.

이 밖에 미국 유틸리티 업체 아메리칸 워터 웍스 컴퍼니와 아이덱스, 에콜랩과 애질런트 테크놀로지가 각각 4% 이상의 비중을 나타냈다.

나스닥 글로벌 인덱스 측은 전세계 수자원 시장이 두 가지 측면에서 매력적인 투자 자산이라고 주장한다.

인류가 살아가는 데 물은 반드시 필요한 자산인 동시에 생수의 영속적인 공급에 대한 의구심이 날로 증폭되고 있어 관련 업계가 장기적인 성장을 이어갈 것이라는 관측이다.

멈출 조짐을 보이지 않는 기후 변화와 이에 따른 생태계의 파괴, 여기에 인프라의 노후 문제까지 관련 업계에 대한 관심은 커질 수밖에 없다는 주장이다.

세계에너지위원회(WEC)에 따르면 전력을 생산하기 위해 필요한 수자원이 2050년까지 1000억 큐빅미터로 상승할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았다.

아시아의 경우 인구 증가와 함께 전력 소비가 날로 상승하는 가운데 전력 생산을 위한 물 부족 사태에 빠질 가능성이 점쳐지는 상황이다.

한편 월가는 인베스코 워터 리소시스 ETF(PHO)와 인베스코 S&P 글로벌 워터 인덱스 ETF(CGW), 인베스코 글로벌 워터 ETF(PIO), 에코핀 글로벌 워터 ESG 펀드(EBLU) 등을 유망 상품으로 제시했다.

higrace5@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