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증권

[해외주식 투자포럼] 김세환 KB證 연구위원 "미국 주식 에릭슨·IBM·월마트 유망"

내년 미국 경기 부양책과 백신개발로 경기회복
미·중 무역분쟁...대외관계보단 국내경제 집중
5G기술산업 유망 업종...관련 기업 관심 증가
소비재 기업 월마트·타깃 주가 상승


  • 기사입력 : 2020년11월20일 11:00
  • 최종수정 : 2020년12월07일 16:5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신정 기자 = 김세환 KB증권 리서치센터 글로벌주식팀 연구위원은 내년 미국 주식시장에 영향을 미칠 요소로 △4차 경기부양책 △백신개발 △기후변화 인프라 △미중 무역분쟁 △달러약세 △5G기술산업 향상 등을 꼽았다. 그러면서 미국 주식 유망 기업으로 에릭슨과 IBM, 월마트 등을 추천했다. 

김 연구원은 20일 열린 제4회 뉴스핌 투자포럼 '서학개미 성공전략'에서 "내년 초 미국 경기부양책 통과와 코로나 백신개발이 진전될 경우 경기 회복세를 보일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미·중 무역분쟁에 관련해선 바이든 임기 초기에는 대외관계보다 국내 경제에 집중할 것으로 봤다. 우선 내년 미국 5G기술산업 유망종목으로 통신장비업체 에릭슨, 통신장비 테스트기업 키사이트 테크놀로지, 광섬유 케이블 백홀업체 코닝 등이 제시됐다.

[서울=뉴스핌] 김세환 KB증권 연구위원은 20일 서울 여의도 미원빌딩에서 열린 제4회 뉴스핌 투자포럼 '서학개미 성공전략'에서 내년 미국 주식 시장 전망과 유망업종에 대해 설명했다 [사진=뉴스핌]

스웨덴 기업으로 미국증시에 상장된 에릭슨의 경우 미국 시장점유율 30%로 1위인 화웨이를 3%포인트(p)미만으로 바짝 추적하고 있다. 또 에릭슨 주가가 최근 40% 넘게 상승했는데 내년에는 더 좋아질 것으로 전망했다.

김 연구원은 "5G 수요 증가와 함께 북미시장의 펀더멘털이 견고해졌고 중국의 강한 수요가 올라오고 있다"며 "반 화웨이 정책 등으로 반사이익을 얻을 것"이라고 말했다.

키사이트 테크놀로지는 통신장비 테스트 시장 점유율 60%로 향후 5년간 연평균 8~9% 성장세를 보일 것으로 내다봤다. 김 연구원은 "미국 주주 환원율이 평균 87%를 넘는다"며 "지난 2018년부터 주가가 오르고 있는데 성장성이 강하고 다양한 업그레이드 제품을 출시하고 있다"고 했다.

클라우드기업으론 △IBM △세일즈포스닷컴 △월마트 △타깃을, 친환경 관련 종목으론 △크린 에너지ETF △리튬생산 기업 ETF를 추천했다.

세일즈포스닷컴은 클라우드 업무 지원 프로그램 제공 기업이다. 클라우드 기반으로 사업을 전환해 영업 마케팅, 이커머스 기능까지 연동해 종합 솔루션을 구축하고 있다. 김 연구원은 "최근에는 주주환원을 안했는데도 자기자본이익률(ROE)이 올라 성장성 있는 기업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코닝은 5G를 구축하기 위해 없어선 안 될 광섬유 기업으로, 지난 4분기 주춤하더니 최근 광섬유 케이블 시장이 들썩이며 매출도 상승중이라고 했다. 코닝은 현재 광섬유 시장 점유율 16%를 차지하고 있다. 또 다른 사업군인 강화유리 사업도 나쁘지 않다. 코닝은 현재 강화유리를 아이폰12에 제공 중으로 IT기기 350개에 공급하고 있다.

컴퓨터를 만들던 IBM은 최근 IT인프라 사업을 떨궈내고 전통적인 클라우드에 집중하고 있다. IT인프라 사업을 분사하고, 오픈소스 소프트웨어 기업을 인수해 클라우드 부분을 강화하고 있다. 김 연구원은 "IBM의 연간 배당수익률은 5%에 달한다"며 "이익 턴어라운드도 기대된다"고 말했다. 특히 PBR(주가를 주당순자산가치로 나눈 값)보다 ROE가 높아 주가가 저평가 됐다고 덧붙였다.

미국 바이든 대통령 당선에 따른 대형기술주 하락 우려도 제기됐다. 인수합병과 자사주 매입 규제가 대표적이다. 김 연구원은 "바이든 시대에 대형 기술주들이 규제 받을 가능성이 크다"며 "대형기술주를 대체 할 수 있는 종목을 찾는게 우선인데, 월마트와 타깃이 아마존과 대항할 수 있는 기업"이라고 했다.

오프라인 기업인 타깃은 온라인 사업군으로 빠르게 전환중이다. 최근엔 디지털 판매가 빠르게 확대되며 주가 상승폭도 커졌다. 김 연구원은 "아마존보다 강한 주가 상승을 보였다"며 "주주환원은 낮아지고 있지만 오히려 자기자본 이익률은 우상향하고 있어 눈여겨 봐야한다"고 말했다.

소비재기업인 월마트는 50%의 시장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다. 김 연구원은 "인수합병과 자사주 규제를 당할 경우 대응할 수 있는 제 2의 기업으로 떠 오를수 있다"며 "월마트 주가 수익률도 꾸준히 우상향하고 있고 전통적인 필수소비재 기업이어서 경기 방어주에도 속하는 기업"이라고 설명했다.

클린에너지 관련해선, 개별 종목보단 상장지수펀드(ETF)를 추천했다. 김 연구원은 친환경 기업들이 들어가 있는 'ICLN'과 2차 전기 배터리 리튬 관련 기업들로 구성된'LIT ETF'를 추천했다. ICLN은 S&P 글로벌 크린 에너지 지수를 추종하는 ETF로 글로벌 클린 에너지 ETF 가운데 가장 큰 규모의 자산(1조원)을 자랑한다. LIT는 소래이티브 글로벌 리튬 인덱스를 추종하는 ETF로 2차 전지와 밀접한 관련이 있는 ETF다.

az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