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법원·검찰

추미애, 평검사 보내 "윤석열 감찰 대면조사 하라"…대검 '반발'

법무부, 전날 윤석열 조사 시도했다 대검 반발로 무산

  • 기사입력 : 2020년11월18일 11:30
  • 최종수정 : 2020년11월25일 08:3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보람 장현석 기자 =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 감찰을 위해 평검사를 보내 대면조사를 시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왼쪽)과 윤석열 검찰총장. [사진=뉴스핌 DB]

18일 법조계에 따르면 법무부는 전날 감찰관실에 파견된 평검사 2명을 대검에 보내 윤 총장에게 대면 감찰조사 면담을 요구했다. 이같은 면담 요구는 대검과 사전 일정 조율 없이 갑작스레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대검 측은 사전 자료요청도 없이 갑작스레 면담을 요청한 것에 대해 유감을 표하고 '절차에 따라 설명을 요구하면 서면으로 답변 하겠다'는 의견을 전달했다.

법무부에서 나온 두 검사는 이같은 의견을 전달받고 돌아간 것으로 전해진다.

이후 대검 정책기획과장이 해당 면담 요구서를 법무부로 가져가 반환하려 했으나 감찰담당관이 수령을 거부했고 이에 정책기획과장은 감찰 조사를 시도했던 평검사 중 한 명에게 이 공문을 돌려준 것으로 알려졌다.

법무부 관계자는 이와 관련해 "감찰 내용은 알 수도 없고 확인해 드릴 수도 없다"고 밝혔다. 대검찰청 측도 "법무부에 확인하라"며 사실관계 확인이 어렵다는 입장이다.

검찰 내부에서는 이날 오전 이같은 소식이 퍼지자 법무부의 대면 감찰조사 지시가 추 장관이 윤 총장에게 모욕을 주려는 뜻이 담겨있다는 반발 목소리가 나왔다.

앞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윤 총장에 대해 서울중앙지검장 시절 △한국전파진흥원 옵티머스 수사 의뢰 무혐의 처분 △언론사 사주 회동 의혹 △윤 총장 가족 및 측근 수사 관련 의혹 등에 대해 감찰을 지시한 바 있다.

brlee1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