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가상통화

"비트코인 급등, 유동성 확대·기관투자자 유입 때문"-SK증권

올해 전세계 주요 자산 중 수익률 1위
글로벌 기관투자자 유입도 본격화
"2017~2018년과 다른 양상 보일 것" 전망

  • 기사입력 : 2020년11월18일 08:39
  • 최종수정 : 2020년11월18일 08:3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민수 기자 = 가파른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는 비트코인에 대해 전례 없는 유동성 공급과 기관투자자 유입, 디지털자산 열기 고조 등이 가격을 끌어올렸다는 분석이 나왔다.

비트코인 [사진=로이터 뉴스핌]

SK증권은 18일 보고서를 통해 '튤립버블'로 치부되던 비트코인이 화려하게 복귀했다고 평가했다.

한대훈 SK증권 연구원은 "올해 전세계 주요 자산 가운데 가장 높은 수익률을 기록하며 어느덧 2000만원대를 눈앞에 두고 있다"며 "2018년을 제외하면 지난 4년간 수익률 1위를 기록 중인 투자자산"이라고 설명했다.

이 같은 배경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촉발된 무차별적인 유동성 공급이 주된 요인이 됐다고 분석했다.

한 연구원은 "대규모 유동성 공급 속에 화폐가치의 하락, 달러 약세가 겹치면서 강세를 보였다"며 "여기에 미국 대선에서 바이든 후보가 승리하면서 주식 양도세 인상에 대한 우려가 높아지는 것도 디지털자산 시장의 자금 유입으로 이어지는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기관투자자 진입이 본격화된 것도 비트코인 가격을 상승의 중요한 원인으로 꼽았다.

한대훈 연구원은 "스퀘어에 이어 페이팔이 디지털자산 구매 서비스를 시작하면서 비트코인 상승의 촉매가 됐다"며 "여기에 JP모건, 피델리티 등 글로벌 금융사들이 잇따라 디지털자산 서비스를 출시하고, 세계적인 투자자들도 비트코인에 투자하는 등 기관투자자들의 유입이 본격화되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과거와 달리 비트코인 강세가 단기간 그치진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 연구원은 "2017년의 광풍과 2018년의 급속한 시장 위축을 생각하면, 이번에도 일회성으로 그칠지 모른다는 예상이 적지 않다"며 "하지만 상황을 그때와 많이 다르다고 판단된다"고 말했다.

이어 "씨티그룹의 경우 비트코인이 1970년대 금과 비슷한 움직임을 보일 것으로 예상하며, 내년에 31만8000달러에 도달할 것이라고 전망했다"며 "제도권 편입과 주요 기관투자자들의 시장 진출을 감안할 때 2017년과는 다른 행보를 보일 가능성이 높다"고 덧붙였다.

mkim0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