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증권

엔바이오니아, '메디컬 진단키트용 검체패드·제조방법' 특허 취득

  • 기사입력 : 2020년11월17일 11:06
  • 최종수정 : 2020년11월17일 11:0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세원 기자 = 엔바이오니아는 지난달 '메디컬 진단키트용 흡습패드' 특허 취득에 이어 '메디컬 진단키트용 검체패드 및 그 제조방법' 특허를 취득했다고 17일 밝혔다.

엔바이오니아 관계자는 "성능과 품질면에서 기존 글로벌 소재 기업의 제품 대비 동등 이상의 품질을 구현했다"며 "성능과 품질을 인정받아 지난 5월 출시 이후 내년 3월까지 10억 원 이상의 매출을 확보했으며, 의료용 국산 소재의 상용화에 성공했다는 측면에서 더욱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로고=엔바이오니아]

최근 국내외 여러 지역을 중심으로 코로나19의 2차 대확산과 더불어 지속적으로 진단키트 공급이 확대되고 있다. 엔바이오니아의 체외진단키트용 메디컬 소재는 '항원·항체검사' 방식의 진단키트 패드에 적용이 가능하며, 현재 국내외 유명 체외진단키트 전문업체에 공급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엔바이오니아 관계자는 "이번 코로나19와 관련된 메디컬 소재의 개발 및 상용화 경험을 바탕으로 다양한 의료용 소재로 적용 대상 품목을 확대하고 있다"며 "향후에도 부가가치가 높은 첨단복합소재의 개발과 국산화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saewkim9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