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이낙연, '친문계 눈치 보는가' 질문에 "특정세력, 눈치 보지 않는다"

관훈토론회서 "나의 이념은 김대중에 근접한 진보적 실용주의"
지지율 하락 지적엔 "혼자 뛰어 1등 했던 것. 보여드리는 과정"

  • 기사입력 : 2020년11월17일 10:52
  • 최종수정 : 2020년11월17일 10:5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김현우기자 = 유력한 차기 대선주자인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당내 주류인 친문 눈치보기로 자신의 색깔을 보이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에 "특정 세력의 눈치는 보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17일 관훈클럽 토론회에서 패널의 질문이 이같이 답했다. 이 대표는 문재인 정부와의 차별화에 대해서는 "제가 뭘 하는 것인가는 민주당의 움직임으로 당과 따로 놀면 큰 재앙이 될 것"이라며 "같은 당은 큰 틀에서 정책을 같이 가져가는 것이다. 잘못이 있다면 당연히 시정하고 보완해야 할 것"이라고 신중한 입장을 밝혔다. 

당내 주류인 친문 눈치보기로 자신의 색깔을 보이지 못하고 있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는 "특정 세력에 눈치는 보지 않는다"고 언급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leehs@newspim.com

대선주자로서 지지율이 하락하고 있다는 지적에는 "제가 좋았을 때는 혼자 뛰어서 1등을 한 것"이라며 "이제 국민들이 구체적으로 생각하기 시작했고, 그에 따른 조정이 있었다. 나날이 보여드리고 있는 과정"이라고 했다.

다만 최근 대선주자로 꼽히는 이재명 경기지사, 정세균 국무총리, 윤석열 검찰총장 등에 대한 평가는 신중한 입장을 밝혔다. 그는 "대선 후보는 아직 없다"며 "각자 장단점이 있겠지만 그것을 논평할 만큼 충분한 연구를 못했다"고 답했다.

자신의 이념 지향에 대해서는 "김대중 전 대통령의 정책에 가장 근접한 진보적 실용주의"라고 언급했다.

그는 관훈클럽 토론회에서 패널들의 질문에 "제가 대학교 1학년 때 김대중 전 대통령이 신민당 대선후보가 됐고, 제 청춘의 시작이 그 분의 연설 장소에 있었다"며 "그 분의 공천으로 정치를 시작했고, 정치에 몸 담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진보적 실용주의에 대해 "제가 신경 쓰는 것은 필수노동자"라며 "바을버스, 돌봄, 대리운전, 택배기사, 라이더 같은 분들을 만나 대화한 결과로 이미 준비되고 있는 필수노동자 보호지원법, 생활물류 서비스 발전법 등에 있다"고 설명했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