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유승민 "文정권 퇴출" 외치자...김종인·주호영 "유승민 지원해달라"

유승민, 여의도 사무실 내고 "국민들, 文정권 퇴출 내릴 것"
"2022년 대선 포인트는 경제…더 잘하는 모습 보여줘야"
김종인·주호영 "유승민 적극 지원해달라" 잇딴 지원사격

  • 기사입력 : 2020년11월16일 16:13
  • 최종수정 : 2020년11월16일 16:4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태훈 기자 = 지난 4·15 총선에서 불출마를 선언한 유승민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의원이 잠행을 마치고 돌아왔다.

야권 잠룡으로 꼽히는 유 전 의원은 "오는 2022년 대통령선거의 가장 큰 이슈는 경제라고 확신한다"며 "국민들께 우리가 더 잘할 수 있는 모습을 보여드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유승민 전 의원이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앞 태흥빌딩 '희망 22' 사무실에서 '결국 경제다'를 주제로 열린 '주택문제, 사다리를 복원하다' 토론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0.11.16 leehs@newspim.com

유 전 의원은 이날 서울 여의도 태흥빌딩에서 '희망22' 사무실 개소식을 갖고, '결정 경제다' 첫 세미나로 '주택문제, 사다리를 복원하자'는 내용을 주제로 토론회를 개최했다.

유 전 의원은 토론회에 앞서 모두발언을 통해 "2022년에는 우리가 무슨 수를 써서라도 반드시 정권교체를 꼭 해내겠다는 희망을 갖고 시작했다"며 "국민들께 우리 국민의힘이 더 잘할 수 있다는 것을 확실히 보여드려서 (국민들에게) 희망을 드리겠다"고 역설했다.

유 전 의원은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가 당선된 2020년 미국대선을 언급하며 "미국 대선이 끝나자마자 '당신은 해고다(You are fire)'라는 손팻말을 들고 백악관 앞에 있는 시민들의 모습을 보셨을 것"이라며 "저는 2022년 3월 9일 대한민국 국민들께서 문재인 정권에 퇴출 명령을 내려주시고, 저희들에게 새로운 희망, 새로운 기대를 주시리라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유 전 의원은 오는 2022년 대선은 경제가 가장 큰 이슈가 될 것이라고 확신했다. 그는 이날 부동산을 주제로 토론회를 개최한 뒤 청년 실업에 대한 토론회를 이어갈 예정이다.

유 전 의원은 "문재인 정부가 잘못하고 있는 것은 다 알지만 욕만 해서는 안 된다고 많은 분들이 얘기하고 있다"며 "우리가 저 사람들 보다 두 가지 부분에서 더 나아져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그는 "먼저 경제문제다. 저출산과 양극화 등을 해결하는 열쇠는 경제문제에 있다"며 "두 번째로 모든 국민에게 평등한 일자리를 제공하고 공정한 세상, 정의로운 세상을 만드는 데 우리가 더 잘할 수 있다는 것을 꼭 보여줘야 한다"고 설명했다.

유 전 의원은 또 "특히 경제문제와 관련해 국민들께서 '먹고사는 문제는 국민의힘이 훨씬 더 잘 해결할 수 있겠구나'라는 희망을 꼭 드리고 싶다"고 힘줘 말했다.

한편 이날 국민의힘 관계자도 대거 참석했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과 주호영 원내대표, 정양석 사무총장 등 40명 이상의 의원들이 유 전 의원의 복귀에 축하의 뜻을 보냈다.

김 위원장은 축사를 통해 "경제문제라는 것이 국민들의 삶에 무엇보다 중요하고, 선거철마다 가장 심각히 논의되는 것"이라며 "경제전문가 유 전 의원이 시작부터 국민들이 가장 뼈아프게 느끼고 있는 실질적인 주제로 토론을 함으로써 좋은 안이 도출되지 않을까 생각한다. 유 전 의원을 적극적으로 지원해주시길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주 원내대표는 "민주당이 정권을 잡은지 4년 만에 서울 아파트값이 무려 52% 올랐다. 전국민들이 집값 때문에 엄청난 스트레스를 받고 있는 상황"이라며 "유 전 의원이 이 문제를 시원하게 해결해주면 많은 국민으로부터 박수를 받을 수 있고, 내년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크게 도움이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최근 우리나라 대선은 재수한 사람이 당선될 확률이 높다"며 "우리 당에서 재수한 사람이 한 명밖에 없는데, 꼭 성공해서 합격하길 바란다"는 덕담을 건넸다.

taehun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