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증권

미래에셋대우 여의도 사옥 직원 1명, 코로나 확진

회사 측 "보건당국 지침 이행...외부행사 일시 취소"

  • 기사입력 : 2020년11월16일 14:08
  • 최종수정 : 2020년11월16일 14:0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민수 기자 = 미래에셋대우 서울 여의도 사옥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로고=미래에셋대우]

16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미래에셋대우는 이날 오전 보건당국으로부터 직원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에 회사 측은 해당 직원이 근무하는 사옥 6층을 폐쇄하고, 같은 층에서 근무하던 다른 직원들에 대해선 코로나19 검사를 받게 했다.

미래에셋대우 관계자는 "오전중 보건당국으로부터 결과를 전달받았다"며 "해당 층을 폐쇄하는 한편 내부에 외부행사를 취소하라는 지침을 내린 상황"이라고 말했다.

mkim0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