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송영길, '김경수 제안' 부산·경남 행정통합에 힘 실어..."21대 국회서 적극 추진"

宋 "당 대표되면 적극 추진...김경수와 힘 합치자 제안"
金 "경남·부산 통합...이어 울산 통합하는 2단계 필요"
이낙연·변성완·하태경 등 정치권·부산시도 호응 확대

  • 기사입력 : 2020년11월15일 12:18
  • 최종수정 : 2020년11월15일 12:1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승현 기자 =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의원(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이 김경수 경남지사가 제안한 동남권 메가시티의 첫 걸음인 부산·경남 행정통합에 힘을 실으면서 "21대 국회에서 반드시 추진해야 하고 법 개정도 충분히 가능하다"고 밝혔다.

송 의원은 최근 뉴스핌과의 전화인터뷰에서 "서부경남 KTX가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를 받아 추진하게 됐고 김천·통영·거제를 거쳐 부산신항과 연결되고 동남권신공항이 만들어지면 그야말로 트라이포트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송 의원은 부산·경남권 행정통합법 개정과 관련, "앞으로 당 대표가 되면 적극 추진할 것이다. 김 지사와 만나 힘을 합치자고 얘기했다"며 "역대 최대의 여당이 된 만큼 21대 국회에서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송영길 민주당 의원(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은 김경수 경남지사와 지난 13일 경남지사 집무실에서 만나 동남권 신공항과 경남 부산 통합 메가시티 등 현안에 대해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 송 의원과 김 지사는 서로의 저서를 교환했다. [사진=송영길 의원실 제공]

김경수 지사도 지난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부산·경남 행정통합 제안에 대해 부산시도 동의해왔다. 행정통합추진단을 꾸리고 적극 협의해 나가겠다"고 밝힌 바 있다.

김 지사는 "지금처럼 경남과 부산, 울산이 서로 나뉘어서는 더 이상 '수도권 집중'에 대응할 수 없다"며 "경남과 부산이 먼저 행정통합을 추진하고, 분리된 지 얼마 되지 않은 울산은 그 다음에 통합하는 '2단계 통합' 추진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경남, 부산 행정통합은 수도권 일극체제를 극복하고, 또 하나의 수도권인 동남권 메가시티를 만드는 큰 동력이 될 것"이라고 힘줘 말했다.

김 지사는 그러면서 "행정부지사를 단장으로 한 행정통합추진단을 구성하고, 행정 지원을 포함한 실무 뒷받침을 위한 행정통합 TF팀도 꾸리겠다"고 알렸다.

김 지사의 행정통합 제의에 정치권과 부산시도 호응하고 있다.

이낙연 민주당 대표는 지난 4일 부산 국제전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에서 "동남권 메가시티가 실현되면 인구 800만이 넘는 초대형 경제·생활공동체로 지역경쟁력이 높아지고 활력이 늘어날 것"이라며 "부울경의 노력에 당도 전폭적으로 동의하고 최대한 지원하겠다"고 화답했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도 지난 12일 부산시의회에서 한 시정연설에서 "수도권 일극체제를 극복하고 국가균형발전을 이루기 위해서는 800만이 넘는 부울경이 하나가 되어 초광역 경제·생활공동체를 구축해야 한다"며 "동남권 메가시티의 완성을 위해서 결국에는 최근 논의되고 있는 행정 통합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송영길 민주당 의원(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은 김경수 경남지사와 지난 13일 경남지사 집무실에서 만나 동남권 신공항과 경남 부산 통합 메가시티 등 현안에 대해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 [사진=송영길 의원실 제공]

야당의 호응도 이어졌다. 국민의힘 부산시당위원장인 하태경 의원은 지난 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울산도 함께 해야 한다는 전제를 달며 행정통합의 필요성에 공감했다.

그는 "세계적인 추세에 부합하는 광역권 추진은 바람직하다. 어렵더라도 부산, 울산, 경남은 반드시 함께 가야한다"며 "행정통합의 추진은 3개 광역시·도가 함께 협의해 진행돼야 한다. 그래야 진정한 광역권의 시너지 효과를 거둘 수 있다"고 강조했다.

kim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