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중기·창업

반도체용 EUV 장비업체 '이솔' 등 20개사, '소·부·장 스타트업100'선정

11일 G-캠프에서 '소부장 스타트업100' 출범식 열려

  • 기사입력 : 2020년11월11일 13:00
  • 최종수정 : 2020년11월11일 15:0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 = 뉴스핌] 박영암 기자 = 2017년 12월 설립된 반도체용 극자외선(EUV) 장비 개발업체 이솔 등 20개사가 '소재‧부품‧장비 스타트업 100'에 선정됐다. 이솔은 직원 17명에 지난해 삼성전자 납품으로  43억원 매출을 올렸지만 뛰어난 기술력으로 ASML 레이저텍 칼자이즈 등 글로벌 기업이 장악한 세계 EUV 마스크 검사 시장의 30% 이상을 차지할 것으로 기대돼서다. 

11일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에 따르면 이솔 등 '소재‧부품‧장비 스타트업 100'으로 선정된 20개 스타트업을 격려하는 출범식이 서울 금천구 소재 G-캠프에서 열렸다. 

[사진=중소벤처기업부]

이날 출범식에는 박영선 중기부 장관을 비롯해 권오경 국민심사단장(한국공학한림원 회장)과 선정기업 대표 수요기업 관계자 등 3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20개사를 선정한 '소부장 스타트업100'은 소재·부품·장비 분야의 기술창업을 활성화해서 안정적인 국내 공급망을 구축하기 위한 프로젝트다. 사업 취지에 맞게 올해 선정된 20개사 창업자중 75%가 교수‧연구원 출신이다.  

올해 선정과정에서 3년이상 경력의 인큐베이팅·투자자와 스타트업 대표, 기술·경영 전문가 등 60명이 국민평가단에 참여했다. 

중기부는 스마트엔지니어링 등 5개 분야에서 올해 20개사를 시작으로 매년 20개씩 2024년까지 100개사를 선정할 계획이다. 올해 경쟁률이 34대1에 달할 정도로 인기가 높다. 

올해 선정된 20개사를 업종별로 분류하면 ▲스마트엔지니어링(5개사) ▲신소재(4개사) ▲인공지능‧사물인터넷(4개사) ▲바이오‧화장품(4개사) ▲신재생에너지(3개사) 등이다.  

[로고=중소벤처기업부]

분야별 주요 스타트업을 보면 스마트 엔지니어링 분야 최우수평가를 받은 ㈜이솔은 일본‧독일 등의 글로벌 기업이 지배하는 반도체용 EUV 마스크 검사장비 국산화를 통해 연간 1000억원 규모의 수입대체가 기대된다. 

신소재 분야의 ㈜탑앤씨는 대일본인쇄(DNP) 등 경쟁사 대비 우수한 2차전지용 파우치 필름을 자체 개발했다.  2025년까지 모두 2000억원의 수입대체 효과를 발생할 것이란 평가다. 

인공지능‧사물인터넷 분야의 ㈜비트센싱은 고해상도 레이저 기반 이미지센서와 고속 신호처리 기술로 자율주행차와 운전자보조(ADAS)시장에서 경쟁력을 확보할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바이오‧화장품 분야의 이노션테크는 친환경성‧기능성을 갖춘 플라즈마 물리적 증착법(PVD) 코팅 기술을 개발, 연간 800억원 수준의 수입대체효과가 예상된다. 또한 화장품 플라스틱 용기에도 적용할 수 있어 자외선 차단 및 투습 방지 등 케이(K)-뷰티의 경쟁력 제고에도 기여할 수 있다는 기대를 받고 있다.

에너지 분야의 ㈜온은 해상풍력 등 신재생에너지 설비에 필수적인 부하개폐기(RMU)의 소형화 기술을 바탕으로 국내 시장의 선점 뿐 아니라 중동‧동남아 등 해외 신시장 개척의 가능성이 높을 것이라는 평가다.

 

 

 

선정된 20개 스타트업은 ▲사업화 지원 2억원 ▲정책자금 100억원 ▲기술개발(R&D)사업 가점(최대 5점) 등을 지원받게 된다.

권오경 국민심사단장은 "소재‧부품‧장비의 수입 대체와 신시장 선점이 기대되는 스타트업을 다수 발굴했다"며 "반도체‧2차전지 등 해외의존도가 높은 소재·부품 분야에서도 스타트업이 기술독립의 주체가 될 수 있다는 가능성을 보여줬다"고 평가했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기술적·재정적 지원뿐 아니라 실증 양산 해외진출까지 소재‧부품‧장비 창업기업의 경쟁력 강화와 건전한 생태계 구축을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pya840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