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북한

국제기구, 북한 내 식량난 심각성 제기...北 "식량 절약투쟁 돌입"

美 전문가 "북한주민 60%, 기본열량 섭취 못해"
北 당국, 식량 절약투쟁 지시...단속 처벌 강화

  • 기사입력 : 2020년11월11일 13:49
  • 최종수정 : 2020년11월11일 13:4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코로나19로 국경 봉쇄 조치를 이어가고 있는 북한의 식량난 우려가 커지고 있다. 당국은 주민들을 대상으로 식량 절약 투쟁에 돌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11일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따르면 유엔 산하 식량농업기구(FAO)와 세계식량계획(WFP)은 '11월 긴급 식량불안정 조기경보 분석 공동보고서'를 10일 공개하고 북한의 식량 상황에 대한 우려를 드러냈다.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2020.10.07 chk@newspim.com

보고서는 북한과 같이 식량 사정이 이미 어려웠던 국가들이 코로나19 사태가 겹쳐 이중고를 겪게 된다고 지적했다. 또 북한에서는 올해 수해와 태풍 등 자연재해로 인한 식량 불안이 주민들 사이에 만연해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제리 넬슨 미국 미주리대학 명예교수는 RFA에 "북한 전체 인구 중 약 60%가 코로나19로 인해 하루 기본 열량 2100 칼로리를 섭취하지 못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그는 북한의 국경봉쇄 조치와 제재로 중국과 러시아로부터 곡물 수입이 감소해 식량 상황이 악화됐다는 점을 꼽았다. 아울러 자연재해와 비료 부족 등으로 식량 생산이 가능한 토지가 지속 감소하고 농작물 생산력도 줄어들고 있다는 점 역시 지적했다.

북한 내부에서는 식량부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식량절약투쟁'을 벌이고 주민들에게 동참을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RFA에 따르면 함경북도의 한 소식통은 "이달 초 식량절약투쟁을 통해 문제를 해결하는 것에 대해 주민들이 적극 동참하도록 하라는 중앙의 지시가 내려왔다"고 밝혔다.

이어 "식량을 낭비하는 행위에 대해서는 단속과 처벌을 강화하겠다고 경고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다른 소식통은 "시장에서 낱알을 거래하는 행위가 통제되고 있다"면서 "낱알을 팔아 필요한 물건을 구입해야 하는 농장원들이 큰 불편을 겪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농사가 안 돼 식량이 부족하면 외부에서 식량을 들여오던가 국제사회의 지원을 받아야 하는데 당국에서는 무조건 절약만을 강요하고 있다"면서 "서민들은 이에 불만을 표출하고 있다"고 전했다.

onewa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