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종합] 뉴욕증시, 백신 호재에 급등…다우·S&P500 사상 최고 터치

바이든 당선도 불확실성 해소

  • 기사입력 : 2020년11월10일 00:02
  • 최종수정 : 2020년11월10일 00:0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 뉴욕 증시에서 주요 지수가 9일(현지시간) 급등 출발했다. 미국 제약사 화이자가 개발 중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관련 호재를 발표하고 지난 주말 조 바이든 후보의 대통령 당선이 확실해 지면서 불확실성이 가라앉자 주식시장은 환호했다.

미국 동부시간 오전 9시 41분 현재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 종가보다 1343.51포인트(4.74%) 급등한 2만9666.91을 기록 중이며 대형주 위주의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118.90포인트(3.39%) 오른 3628.34를 나타냈다. 이날 오전 다우지수와 S&P500지수는 각각 장중 사상 최고치를 터치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종합지수는 84.01포인트(0.71%) 상승한 1만1979.24를 기록했다.

뉴욕 증시의 급등은 화이자와 독일 바이오앤테크가 공동 개발 중인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이 임상시험에서 90%의 감염 예방 효과를 입증했다는 예비 발표에 기인했다. 이날 오전 화이자의 주가는 7.77% 급등하며 이 같은 호재를 반영했다.

코로나19 사태에 닫혔던 뉴욕증권거래소(NYSE) 플로어가 5월26일(현지시각) 문을 연 가운데 '겁없는 소녀(Fearless Girl)' 상이 카메라에 포착됐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블리클리 어드바이저리 그룹의 피터 부크바 애널리스트는 보고서에서 "이것은 코로나19와의 싸움 종식의 시작일 수 있다"며 "코로나19가 영원하지는 않을 것이기 때문에 시장이 일부 관심을 재택근무 관련 주식에서 코로나19로 엄청난 타격을 입은 주식으로 옮길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코로나19로 크게 약세를 보여온 여행주와 식당, 백화점 관련 일부 주식은 강세를 보이고 있다. 메이시스는 23.55% 올랐고 콜스도 13%의 강세를 보이고 있다. 쉐이크쉑은 19.40% 급등했으며 다인 브랜즈 글로벌의 주가도 25%대 강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 주말 바이든의 46대 대통령 당선 소식도 불확실성 해소에 무게를 실으며 위험자산 선호를 강화했다. CNN방송과 AP통신, 폭스뉴스 등은 펜실베이니아주에서 바이든의 당선이 확실해지자 그의 승리를 일제히 타전했다. 다만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법정 싸움을 예고하며 아직까지 결과에 승복하지 않았다. 

 

mj7228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