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중기·창업

[바이든시대] 중소기업계 "남북경협 재개 지연·미중 줄서기 강요 우려"

중소기업중앙회, 9일 논평 통해 정부에 "미국과 안보협력 강화"촉구

  • 기사입력 : 2020년11월09일 08:43
  • 최종수정 : 2020년11월09일 08:4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 = 뉴스핌] 박영암 기자 = 중소기업계가 조 바이든 민주당 대통령 후보의 당선으로 대북경제 제제가 상당기간 유지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이에 따라 남북경협 재개도 지연될 수 있다고 내다봤다.  

[로고=중소기업중앙회]

중소기업중앙회(회장 김기문)은 9일 '미국 대선결과에 대한 중소기업계 입장'이라는 논평을 통해 "조 바이든 민주당 대통령후보의 당선이 확정됨에 따라 글로벌 통상환경에도 변화가 예상된다"며 "동맹국과의 협업 강화와 다자주의를 지향하여 통상환경의 불확실성이 줄어들 것"이라고 긍정적으로 전망했다.

다만 "중국을 견제하기 위한 동맹과의 결속이 중요시 되어 (한국은) 미·중 한쪽을 선택해야 하는 기로에 설 수 있다"고 우려했다.

대북정책에 있어서도 트럼프정부보다 원칙적인 대응으로 남북경협 재기가 지연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중기중앙회는 논평에서 "체계적이고 가시적인 성과를 중시하는 정책기조상 대북 제재 유지는 물론 남북 경협 재개도 지연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중기중앙회는 "정치와 경제를 분리해 한반도 평화의 상징인 개성공단 재개 등 남북경협은 지속되기를 바란다"며 이를 위해 정부는 "미국과의 안보협력을 강화하면서도 기업들이 경제적 실리를 얻을 수 있도록 지혜로운 통상 정책과 대응 전략을 마련하라"고 주문했다.

이어 "중소기업계도 코로나19 방역으로 얻은 코리아 프리미엄을 활용해 수출시장을 적극 개척 하는 등 경제위기 극복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 할 것"이라고 밝혔다.

pya840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