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마켓·금융

전기차 강세, 비야디 A주 첫 시총 5000억 위안 돌파 상장사 등극

비야디 5일 상한가 기록, 시총 5042억 위안
니오·리오토·샤오펑 중국 전기차 스타트업 주가 강세
정책 호재와 신에너지차 시장 성장세가 주가 견인

  • 기사입력 : 2020년11월06일 11:07
  • 최종수정 : 2020년11월06일 11:0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조윤선 기자 =중국 증시에서 친환경 에너지 자동차(전기차) 종목이 강세를 보이면서 A주 가운데 처음으로 시가총액 5000억 위안(약 85조 원)이 넘는 자동차 상장사가 등장했다.

5일 중국의 대표적인 전기차 기업인 비야디(比亞迪, 002594.SZ)의 주가가 상한가를 기록하며 184.83위안(약 3만 원)으로 마감하면서 시가총액이 5042억 4000만 위안(약 85조 7900억 원)에 달했다. 올 연초 주당 47.98위안이었던 것과 비교하면, 올해 들어 비야디의 주가는 285%나 폭등했다.

전 세계 자동차 기업 가운데 비야디는 테슬라, 토요타, 폭스바겐에 이어 시총 4위에 오르는 기염을 토하기도 했다. 비야디는 폭스바겐의 뒤를 바짝 쫓고 있는데 5일 19시 기준, 폭스바겐의 시가총액은 약 827억 8000만 달러(약 93조 원)에 달했다. 1, 2위인 테슬라와 토요타의 시총은 각각 3990억 5000만 달러(약 449조 원), 1875억 5000만 달러(약 211조 원)를 기록했다.

[서울=뉴스핌] 조윤선 기자 = 2020.11.06 yoonsun@newspim.com

비야디 외에도 미국 증시에 상장한 중국 전기차 스타트업의 주가도 오름세를 이어가고 있다. 11월 4일(현지시간) 종가 기준, 미국 증시에서 니오(NIO)의 주가가 6.23% 급등한 37.71달러를 기록하며 시가총액이 508억 7000만 달러(약 57조 1900억 원)에 달해, 제너럴모터스(GM)를 제치고 전 세계 자동차 기업 시총 6위에 오르기도 했다. 같은날 리오토(LI Auto), 샤오펑(XPEV)의 주가도 각각 5.24%, 23.32%의 상승세를 보였다.

5일(현지시간)에도 미국 증시 개장과 함께 중국 전기차 스타트업의 주가는 계속해서 상승세를 타면서 샤오펑, 니오, 리오토의 주가 모두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당일 증시가 개장하자마자 사오펑의 주가는 10.47%가 뛰었고 니오와 리오토의 주가도 각각 2.83%, 6.52% 치솟았다.

중국 신에너지차주의 강세는 중국 신에너지차 시장의 회복과 빠른 성장세에서 비롯된 것으로 분석된다. 무엇보다 업계 선두기업이 10월 양호한 성장세를 보였다.

자동차 업체별로 공개한 판매 실적을 보면, 올 10월 비야디의 신에너지차 판매량은 전년 동기 대비 84.75%나 증가한 2만 3200대로 판매 실적 회복이 뚜렷했다. 니오와 리오토도 차량 인도량(판매량)에서 최고 기록을 세웠다. 니오는 10월 차량 인도량이 처음으로 월간 기준 5000대를 돌파한 5055대에 달했고, 리오토도 3692대의 차량을 인도하며 올해 들어 월간 기준으로는 가장 많은 판매고를 올렸다. 샤오펑의 자율주행 전기차 'P7'의 인도량도 점차 회복세를 보이며 10월 전년 동기 대비 229%나 늘어난 3040대의 차량을 고객에 인도했다.

중국의 3대 전기차 스타트업인 니오와 샤오펑, 리오토의 10월 자동차 판매량 합계는 1만 1787대로 테슬라의 9월 중국 시장 판매량(1만 1329대)과 맞먹었다.

2일 중국 정부가 발표한 '신에너지 자동차 산업 발전계획(2021~2035년)'도 신에너지차주에 호재로 작용했다. 해당 정책을 통해 중국은 2025년 신에너지차가 신차 판매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20%에 이르도록 하겠다는 등의 향후 신에너지차 업계 발전을 위한 비전을 제시했다. 현재 중국의 신차 판매에서 신에너지차가 차지하는 비중은 5%도 채 안된다.

이에 따라 향후 5년 동안 중국 신에너지차 산업 규모가 빠르게 확대될 것으로 예상되면서, 시장에서 업계 선두기업의 전망을 긍정적으로 평가함에 따라 신에너지차 관련 종목에 대한 투자자의 높은 관심을 불러일으킬 것이라는 관측도 나왔다.

[뉴스핌 Newspim] 조윤선 기자 (yoons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