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제약·바이오

셀트리온 "코로나 치료제 'CT-P59', 임상 1상서 조기 치료 효과 확인"

  • 기사입력 : 2020년11월06일 09:29
  • 최종수정 : 2020년11월06일 09:3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다영 기자 = 셀트리온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항체 치료제로 개발 중인 'CT-P59'가 경증환자를 대상으로 한 임상 1상에서 안전성과 바이러스 감소 효과를 보였다고 6일 밝혔다.

회사에 따르면, 이번 임상에서 감염 초기 환자의 경우 바이러스 감소 효과가 두드러진 것으로 나타나 조기 치료 효과를 확인했다.

셀트리온은 지난 5일부터 이날까지 온라인으로 진행되는 '2020 대한감염학회·대한항균요법학회 추계학술대회'에서 이 같은 내용의 CT-P59 경증환자 대상 1상 임상 결과를 발표했다.

[서울=뉴스핌] 박다영 기자 = 셀트리온의 코로나19 항체 치료제 'CT-P59' 임상물질 생산 사진. [사진=셀트리온] 2020.11.06 allzero@newspim.com

이번 임상은 한국과 유럽 3개 임상시험 기관에서 코로나19 초기 경증환자 18명을 대상으로 CT-P59의 안전성과 내약성, 임상 증상 변화 및 바이러스 변화를 평가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임상 결과, CT-P59 투여로 인한 특이적 이상 사례가 관찰되지 않아 안전성과 내약성이 확인됐다. 약물 투여 이후 증상 회복까지 걸린 평균시간은 위약(가짜약) 투약군 대비 44% 단축됐다.

CT-P59를 투약받은 환자들은 모두 회복됐지만 위약군 중 일부는 악화됐다. 이번 임상 참여자는 대부분 고령 환자였으며, 위약군과 달리 CT-P59 투여 환자 중에는 중증으로 발전한 경우가 없었다.

특히, 초기 바이러스 농도가 높았던 환자에게 약물을 투여한 결과 위약군 대비 바이러스가 더 빠르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나 CT-P59의 항바이러스 효과를 통한 조기 치료 효과를 확인했다.

이날 구두 발표를 맡은 김진용 인천의료원 감염내과 전문의는 "코로나19 초기 경증환자에게 CT-P59 투여 시 증상이 완화되는 것을 실제로 확인할 수 있었다"며 "현재 진행 중인 대규모 임상 시험에서 CT-P59 효과를 입증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셀트리온은 향후 CT-P59의 대규모 글로벌 임상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셀트리온은 한국을 포함한 여러 국가에서 글로벌 임상 2, 3상을 진행하고 있으며, 올 연말까지 이들 임상에 대한 중간 결과를 확보할 예정이다. 또한, 밀접 접촉자에 대한 예방 임상을 진행해 내년 중 글로벌 승인 신청을 목표로 하고 있다.

아울러 치료제 개발이 완료되는 즉시 대량 공급이 가능하도록 지난 9월부터 공정검증배치 생산을 진행하고 있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현재 진행 중인 임상 2상 시험에 더욱 속도를 내 기준을 충족하는 결과를 도출, CT-P59의 조기 공급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allzer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