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광주·전남

김영록 전남지사 "시·도 통합, 실사구시로 접근해야"

  • 기사입력 : 2020년11월03일 13:03
  • 최종수정 : 2020년11월03일 13:0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무안=뉴스핌] 지영봉 기자 = 김영록 전남도지사는 3일 "광주·전남 시도통합은 공감대 형성이 중요하다"며 "이는 상호존중과 배려할 때만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김 지사는 이날 11월중 정례조회를 통해 "시도통합과 관련, 합의를 이끌어 낸 것은 그동안 도민들의 의견을 듣고 토론회와 두 번의 실패를 경험삼아 나름대로 안을 만들어 얻어낸 결실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결국 시도통합을 통해 양 지역 모두 도움되는 윈윈전략으로 발전되고 잘 살아야 하는 것이 첫째고, 다음으로 통합으로 여기에 포커스를 맞춰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특히 "무늬만 지방자치가 아닌 제대로 된 지방자치가 되도록 실질적인 권한이 주어진 지방자치가 되도록 통합과정에서 이뤄져야 하고 실용적인 실사구시로 접근해 가는 과정이 필요하다"며 지속적인 소통과 화합을 통한 시도통합의 당위성을 언급했다.

[광주=뉴스핌] 전경훈 기자 = 이용섭 광주시장(오른쪽)과 김영록 전남도지사가 2일 오전 광주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광주·전남 행정통합 논의 합의문에 서명하고 악수를 하고 있다. 2020.11.02 kh10890@newspim.com

김 지사는 "초광역권 사업부터 발굴하고 시도가 협력해 함께 뛰어야 한다"며 "더 나아가 경제협력 사업을 공동으로 추진하면서 경제협력 공동체를 구축, 최종적으로 행정통합까지 이를 수 있는 단계적인 방법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정부가 추진중인 지역뉴딜과 관련해 김 지사는 "실제로 한국판 뉴딜로는 지역이 소외된 중앙에 편중된 경향이 있다고 보고 한국판 뉴딜을 지역으로 확장한 것은 맞다"며 "이미 전남은 지역균형뉴딜추진단을 구성해 최근 27건에 1조 4000억 규모의 추가사업을 발굴하는 노력을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역 공공기관들과 협업체계를 갖춰 블루이코노미 핵심사업으로 키워갈 수 있도록 지혜를 모아달라"고 당부했다.

yb258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