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북한

하이노넨 전 IAEA 사무차장 "北, 영변 경수로 가동해 플루토늄 생산 우려"

"수개월 내 가동…연간 30kg 플루토늄 생산 가능"
"북·미 비핵화 협상, 경수로 가동 이전에 시작해야"

  • 기사입력 : 2020년11월03일 08:56
  • 최종수정 : 2020년11월03일 08:5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하수영 기자 = 북한 평안북도 영변 핵단지 내 실험용 경수로 발전소 가동이 임박한 징후가 보인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무차장을 지낸 올리 하이노넨 미국 스팀슨센터 특별연구원은 3일 자유아시아방송(RFA)과의 인터뷰에서 "실험용 경수로 가동은 북한이 무기용 플루토늄 생산을 재개한다는 것을 의미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지난 2018년 북한 풍계리 핵실험장 폭파 현장 촬영 모습. 2018.05.24 [사진=로이터 뉴스핌]

앞서 스팀슨센터 내 북한전문매체 '38노스'는 지난달 27일 촬영된 위성사진을 바탕으로 "영변 핵시설 내 활동이 증가했다"는 내용의 보고서를 발표했다.

이와 관련해 하이노넨 연구원은 "북한은 10여 년 간 실험용 경수로 건설에 힘써 왔고, 38노스 등은 북한이 이 경수로에 전력망 연결이나 내부 장치 설치 등의 준비 작업을 해 왔다고 보도해 왔다"며 "따라서 이번 보수 작업은 몇 개월 내로 가동이 임박했을 수 있다는 것을 시사한다"고 분석했다.

이어 "경수로가 운영된다는 것은, 실험용 경수로에서 나온 사용후 연료에서 플루토늄 추출이 가능하다는 의미"라며 "다만 이 경수로에서 대량의 플루토늄이 추출되려면 2년 정도의 기간이 필요하고, 이 경수로에서 추출된 많은 플루토늄을 재처리하기 위해서는 시설의 개량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하이노넨 연구원에 따르면 실험용 경수로에서는 연간 약 30kg의 플루토늄이 생산될 수 있다. 이는 핵무기 4~5개 정도 생산 가능한 양으로 추정되는데, 만일 북한이 핵무기를 소형화할 수 있고 플루토늄을 5kg 정도의 적은 양만 사용할 수 있는 수준에 도달했다면 핵무기를 연간 5~6개 생산하는 것도 가능하다고 하이노넨 연구원은 말했다.

하이노넨 연구원은 그러면서, 실험용 경수로 가동이 시작되면 북미 협상이 어려워질 수 있다며 가동 이전에 협상을 시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하이노넨 연구원은 "내가 파악한 바로는 북한이 2018년 싱가포르 미북 정상회담 이후 플루토늄의 재처리를 하거나 5메가와트 원자로에서 플루토늄 추출을 하지 않았다"며 "재처리시설 개량을 지금 시작하면 실험용 경수로 운영이 시작되고 약 2년 후에는 플루토늄 추출이 가능해지기 때문에 비핵화 측면에서 매우 우려된다"고 말했다.

suyoung071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